한전KDN, 달리는 미세먼지 청소기 수소 버스로 '제1회 대한민국 정부혁신박람회' 참가
한전KDN, 달리는 미세먼지 청소기 수소 버스로 '제1회 대한민국 정부혁신박람회' 참가
  • 이재용 기자
  • 승인 2019.11.22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미세먼지 저감 기술’ 전시··· 우수 혁신사례로 돋보여
박성철 한전KDN 사장이(왼쪽 첫번째) 대한민국 혁신박람회에서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등 관람객에게 '미세먼지 청소기, 수소버스'를 시연하며 설명하고 있다.
박성철 한전KDN 사장이(왼쪽 첫번째) 대한민국 혁신박람회에서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등 관람객에게 '미세먼지 청소기, 수소버스'를 시연하며 설명하고 있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한전KDN(사장 박성철)은 11월 22~24일까지 동대문 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리는 '제1회 대한민국 정부혁신박람회'에 참가한다.

정부가 주최하는 이번 행사는 정부가 변화하고 있는 모습과 과정을 국민께 보고 드리는 장으로, 심사를 거쳐 선정된 66개 중앙·지자체 및 공공기관의 혁신추진성과를 집대성해 국민의 삶이 바뀌는 모습을 소개한다.

전시행사는 ▲다 함께 행복 ▲누구나 디지털 ▲모두의 참여 3개 분야로 구성됐다.

한전KDN은 누구나 디지털관에 ‘수소경제와 미래에너지’라는 주제로 전력ICT 기술과 친환경에너지 수소를 이용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미세먼지 저감 솔루션을 소개한다.

한전KDN이 출품하는 ‘달리는 미세먼지 청소기, 수소버스’는 도심의 미세먼지 문제의 실직적인 대안을 제시하기 위한 기술로, 버스 지붕위에 태양광을 설치하고 생산된 전기를 이용해 수전하는 방식으로 수소를 자체 생산한다.

때문에 별도의 수소충전소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으며 생산된 수소는 연료전지를 통해 버스 운행에 필요한 동력 및 필터를 동작시켜 도로 주변 미세먼지를 정화시킨다.

이 과정에서 어떠한 배기가스도 배출되지 않으며, 버스에 탑재된 센서에서 수집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미세먼지 예측 및 분석에 활용 가능하다.

이날 개막식 행사에 박성철 한전KDN 사장은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미세먼지 저감 기술의 제시와 정책적 수용 계기 마련을 위해 본 행사에 참가했다”고 소감을 밝히며, “한전KDN이 제안하는 ‘달리는 미세먼지 청소기, 수소버스’는 어떤 오염원도 배출되지 않아 친환경적이며, 관측소가 없는 장소에서도 버스를 통해 미세먼지 농도를 계측해 예보의 정확도에도 기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도 에너지ICT기술을 활용해 국내 미세먼지 총 발생량 절감 등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구체적인 성과를 만들어 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술은 한전KDN과 전남대학교가 함께 서울시 GT(Green Technology) 연구과제로 선정돼 내년부터 개발 예정이며, 지난 6월 ‘서울시 미세먼지 해커톤 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