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환경공단, 방폐장 주변 주민과 재난 공동대응
원자력환경공단, 방폐장 주변 주민과 재난 공동대응
  • 이재용 기자
  • 승인 2019.11.04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북·양남·감포읍 자율방범대와 재난대응 상호응원 협약체결
원자력환경공단은 11월 1일 재난 상황에 공동 대응하기 위한 재난 대응 상호응원 협약서를 체결했다.
원자력환경공단은 11월 1일 재난 상황에 공동 대응하기 위한 재난 대응 상호응원 협약서를 체결했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이사장 차성수)은 화재·태풍·지진 등 각종 자연재난 발생시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방폐장 주변지역 주민들과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원자력환경공단은 11월 1일 월성지역본부에서 양북, 양남, 감포읍 등 동경주지역 3개 읍면 자율방범대장과 부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재난 상황에 공동 대응하기 위한 재난 대응 상호응원 협약서를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방폐장 주변지역 자율방범대는 평상시 공단이 실시하는 화재, 태풍 등 재난상황에 대비한 예방, 대비훈련에 함께 참여하게 된다.

또 재난 상황이 실제로 발생하면 원자력환경공단 비상대책본부와 공동으로 재난을 수습하고 복구에도 참여하게 된다.

특히 양측은 재난대응 능력향상을 위해 정기점검과 합동훈련을 실시하고, 상호 재난대응훈련에 참관하기로 했다.

안상복 원자력환경공단 월성지역본부장은 “방폐장 주변지역 자율방범대는 물론 주민들과 함께 자연재난으로부터 안전한 방폐장을 만들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