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기사투고자유게시판
편집 : 10.24 화 13:20
> 뉴스 > 전력 | 전력家
       
남부발전, 안전현장 조성·제도개선 다짐
‘공정안전관리 담당자 워크숍’ 개최
P등급 획득 안동발전본부 사례 공유
2017년 07월 26일 (수) 13:38:23 배상훈 기자 bsh@epj.co.kr
   
  ▲ 김광규 남부발전 환경안전처장(앞줄 왼쪽에서 여섯 번째), 윤여송 한국기술교육대학교 교수(앞줄 왼쪽에서 다섯 번째) 등 워크숍 참가자들이 안전한 행복일터 조성을 다짐하고 있다.  

[일렉트릭파워 배상훈 기자]한국남부발전(사장 윤종근)이 재난과 사고로부터 안전한 행복일터 조성을 다짐했다.

남부발전은 고용노동부의 공정안전관리(PSM) 이행상태 평가에서 발전소 안전관리 분야 최고성적을 기록했다. 이어 체계적 안전관리와 운영 내실화를 위해 7월 19~20일까지 부산 본사 인근에서 전사 담당자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워크숍은 중대 산업사고를 근원적으로 차단해 직원이 행복하고 국민이 신뢰하는 사업장을 만드는데 전 사업장의 역량을 집중했다. 또한 2019년까지 전 사업장 PSM 최고등급 달성을 위한 추진전략 및 실천과제를 토의했다.

남부발전은 정부의 안전정책 변화에 대한 이해증진 도모와 공정안전관리 운영 내실화를 위해 워크숍을 마련했다.

이 자리에서는 지난 7월초 PSM 평가에서 최고등급인 P등급을 획득한 안동발전본부 등 2개 사업소의 2017년 등급상향 사례를 소개했다. ▲2019년 공정안전관리 최고등급 달성전략 ▲윤여송 한국기술교육대학교 교수의 공정안전관리 운영 내실화 방안 특강 ▲사업소별 세부 실천과제 발표 및 토의도 각각 진행됐다.

2017년도 안전점검·진단 기술용역에 대한 착수계획과 전 사업장 무재해 달성을 위한 추진계획 발표에서는 사업소의 PSM 활동 지원방안에 대한 설명이 진행됐다. 협력사 무재해 달성을 위해서는 올해부터 새롭게 도입하는 설계안전성 검토제와 사업장 안전관리수준 평가 계획에 대해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남부발전은 신정부의 Industry4.0 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IoT 기반의 스마트 안전관리시스템을 적극 도입한다. 안전사고와 관련된 모든 빅데이터를 분석해 작업장 안전사고 위험도를 지수화 하는 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보다 과학적이고 기술적인 안전관리를 추진할 계획이다.

김광규 남부발전 환경안전처장은 “남부발전은 2019년까지 전 사업장 공정안전관리 P등급 달성을 위해 이 자리에 참석한 안전담당자 모두가 힘을 합쳐 현장 안전관리 및 제도개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를 통해 회사 경영목표인 글로벌 최고수준의 안전문화를 조성하고, 국민과 상생하는 대한민국 대표 안전공기업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배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일렉트릭파워(http://www.epj.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력 관련기사
발전공기업 영업이익보다 큰 용량정산금 '배보다 배꼽'
한전, 신재생에너지 전환으로 인한 전기요금 불가피
한전 국정감사, 탈원전 정책과 신고리 공론화 적법성 논란 제기
환경부 산하 환경산업기술원, 고성능·저비용 집진기술 개발
지멘스, 포브스 선정 ‘가장 존경받는 기업’ 1위 올라
슈나이더일렉트릭, 모듈형 통합 소프트웨어 출시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구독신청 불편접수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06150]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327, 1111호(역삼동) 대표전화 : (02)3452-8861. FAX : (02)553-2911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석
Copyright by Electric Power Journal. 문의메일 webmaster@ep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