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기술, 사이버 해킹 등 실시간 대응
한전기술, 사이버 해킹 등 실시간 대응
  • 박윤석 기자
  • 승인 2016.12.28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사에 사이버 보안관제실 구축
▲ 한전기술이 본사 사옥에 사이버 보안관제실을 구축하고 12월 27일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한국전력기술이 사이버 보안관제실을 구축하고 사이버 해킹 피해에 대비한 보안관리 강화에 나섰다.

한국전력기술(사장 박구원)은 12월 27일 경북 김천 소재 본사에 사이버 보안관제실을 구축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사이버 보안관제실은 영상관제설비를 통해 최근 증가하고 있는 보안위협과 설계기술자료 유출사고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상황을 알리게 된다.

한전기술은 전문 관제인력을 배치해 그동안 보안관리가 어려웠던 내부 자료 유출사고에 대한 대응역량을 강화하는 동시에 관제실, 회의실, 통신실 등 관제업무 수행을 위한 기반시설도 구축했다.

한전기술은 2016년 1월 설계관련 정보시스템이 국가주요 정보통신기반시설로 지정되면서 정보통신기반보호법에 따른 보호대책을 수립하고 보안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특히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사이버 해킹 피해 등에 대비한 설계기술자료 유출방지를 위한 보안강화 노력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박구원 한전기술 사장은 “국가와 국민의 지원으로 어렵게 쌓은 기술자료의 보안과 관리에 더욱 철저하게 대응해 나갈 방침”이라며 “해킹 등 사이버 공격 대비에도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