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장의 품격 외 2권
팀장의 품격 외 2권
  • EPJ
  • 승인 2013.07.08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건희 개혁 20년, 또 다른 도전
조일훈 저 / 김영사 /1만5,000원

1993년 6월 이른바 ‘프랑크푸르트 선언’으로 막이 오른 삼성의 신경영 개혁이 20년을 맞았다. 개혁 10년 만에 전 세계가 주목하는 일류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한 삼성은 거기서 안주하지 않고 변화와 혁신을 거듭한 결과, 마침내 세계 초일류 기업으로 자리매김했다. ‘이건희 개혁 10년’ 출간 이후 다시금 10년 만에 새롭게 조망한 삼성의 신경영 전략!

1993년 6월 7일 이건희 회장의 ‘신경영 선언’이 있은 지 10년 후, 세계 일류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한 삼성 신경영의 신화를 담은 ‘이건희 개혁 10년’이 2003년 출간돼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그리고 다시 10년이 지난 2013년 현재, 그때보다 더욱 눈부신 성장을 이뤄 세계 초일류 기업으로 우뚝 선 삼성의 개혁 성과를 개혁 주역들의 생생한 현장 증언을 토대로 경제 기자가 발로 뛰며 집필한 최신간 ‘이건희 개혁 20년, 또 다른 도전’이 역시 김영사에서 출간됐다.

‘빠른 추격자’에서 ‘시장 선도자’로 완벽히 자리 매김한 명실상부 국내 최고의 기업, 그러나 축하 파티를 열기는커녕 끊임없이 위기를 의식하고 강조하며 혁신과 도전을 게을리 하지 않는 기업. 이 책은 삼성 초고속 성장의 원동력인 ‘신경영’과 기업인 이건희에 대한 이야기이다.

적게 일하고도 많이 성취하는 사람의 비밀
로라 스택 저 / 조미라 역 / 처음북스 / 1만5,000원

경력을 잘 쌓고 싶어 하는 사람이라면, 업무시간을 보다 잘 활용하기 위해 시간 관리나 생산성에 관한 책을 많이 읽어 보았을 것이다. ‘적게 일하고도 많이 성취하는 사람의 비밀’은 더 많이 효율적으로 일하는 것이 아니라 적게 일하면서도 많이 성취하는 것에 대해서 알려준다.

“생산성을 제한하는 낡은 생각을 버리고 새로운 시각으로 업무량을 조절하는 법을 배우라. 집중력을 높이기 위해 불필요한 업무를 없애고 쓸데없는 데이터를 줄여라. 운명이라 생각하고 압도되지 말고, 스스로의 미래를 준비하라. 일과 삶의 균형을 유지하는데 필요한 일을 하라. 생산성 향상에 방해가 되는 잘못된 믿음을 버려라. 중요한 점은 주어진 시간에 합리적으로 성취하는 법을 배우는 것이라는 사실을 깨달을 때까지 본인의 한계를 이해하고, 불필요한 일을 줄이고 태도를 바꾸라. 이렇게 하면, 중요한 일을 할 시간이 충분하다는 사실을 깨닫게 될 것이다.”

또한 이 책에서 소개한 업무흐름 공식을 실천하면 생산성을 아주 조금 향상시키기 위해 자신을 희생하지 않아도 되고, 소중한 재충전의 시간을 가질 수 있어 삶을 보다 편하게 만들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팀장의 품격
김성완 저 / 21세기북스 / 1만4,000원

‘팀장의 품격’은 조직의 성과를 높이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효과적인 의사소통법과 업무처리 방법을 구체적인 사례를 중심으로 소개한다. 특히 상사와 부하 간, 동료 간, 조직 간 발생하는 다양한 의사소통의 이슈와 문제들을 체계적이고 전체적 관점에서 조망한다. 또한 팀장 등 리더들이 겪고 있는 각각의 사례별 의사소통 상황들, 업무력 향상 방안들을 함께 살펴본다.

국내 수많은 유수의 기업에서 조직 내 관계 및 성과 향상을 컨설팅해온 저자는 ‘대한민국 팀장들’의 고민과 문제점을 파악해 이 책에 고스란히 담아 그 해결책을 모색했다. 그는 실제 기업의 구성원들을 대상으로 활용했던 조직 내 소통 및 업무력 향상의 경험을 밑바탕으로, 업무를 원활하게하고 성과를 높일 수 있는 효과적인 솔루션을 제시한다.

특히 팀장급 리더들이 갖춰야 할 소통력과 업무력을 21가지로 분석해 경영학․심리학적 이론을 통해 구체적으로 설명하며, 생생한 기업현장의 에피소드를 담아 설득력을 더한다. 또한 이 책은 스토리텔링 형식을 빌려 구성원들의 태도 및 업무 방식에 어떤 점이 문제인지 쉽게 확인할 수 있어서 업무능력 및 인간관계 개선 방안을 직접 멘토링을 받는 효과를 얻을 수 있도록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