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난방공사, 분산에너지 활성화와 열에너지 정책 개선을 위한 정책세미나 펼쳐
지역난방공사, 분산에너지 활성화와 열에너지 정책 개선을 위한 정책세미나 펼쳐
  • EPJ
  • 승인 2024.04.22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활용열 및 분산에너지 활성화를 위해 집단에너지 역할에 대한 정책제언 논의
지역난방공사는 4월 19일 양재 엘타워에서 한국자원경제학회와 공동으로 ‘분산에너지 활성화와 열에너지 정책 개선을 위한 집단에너지 역할’을 주제로 정책세미나를 개최했다.
지역난방공사는 4월 19일 양재 엘타워에서 한국자원경제학회와 공동으로 ‘분산에너지 활성화와 열에너지 정책 개선을 위한 집단에너지 역할’을 주제로 정책세미나를 개최했다.

[일렉트릭파워]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정용기)가 분산에너지와 열에너지의 시장성과 잠재력을 알리는 동시에, 해당 분야에서 집단에너지의 역할을 강화하는데 앞장서고 있다.

지역난방공사는 4월 19일 양재 엘타워에서 한국자원경제학회와 공동으로 ‘분산에너지 활성화와 열에너지 정책 개선을 위한 집단에너지 역할’을 주제로 정책세미나를 개최했다.

지역난방공사는 분산에너지의 효율성과 시장성, 열에너지가 가진 탄소저감 에너지원으로서 잠재력이 상당하기 때문에 해당 분야에서의 집단에너지 역할을 강화하고자 학계와 공동으로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분산에너지는 에너지 소비 지역 인근에서 생산·공급하는 에너지로서 송전 손실 등 중앙 집중형 시스템의 단점을 보완하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또 열에너지는 냉난방과 산업공정에 필수적인 에너지로 다양한 형태로 존재하는 미활용열 활용을 통해 에너지 효율화와 탄소 감축을 동시에 실현할 수 있다.

지역난방공사는 이번 정책세미나를 통해 학계전문가·산업계·정부관계자 등이 분산에너지와 열에너지에 대한 에너지 정책 방향성을 논의하고, 집단에너지가 해당 에너지 분야에 부합하는 유연성과 확장성을 통해 해당 에너지 분야에서 중요한 역할 수행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역난방공사는 이 자리를 통해 미활용열의 법적 지위 확보, 미활용열 활용 사업의 지원 및 분산편익·섹터커플링에 대한 확대 방안 등 집단에너지 역할 강화를 위한 다양한 정책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해 많은 참석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업계 관계자는 “현재 에너지 정책의 패러다임이 급격하게 변화하고 있다. 집단에너지는 분산에너지와 열에너지를 활용한 사업 확대를 위해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다른 관계자는 “집단에너지 사업자는 지난 3월 ‘지역난방공사-삼성전자 간 에너지 수급 효율화 및 저탄소화 협약’과 같은 문제해결형 신사업 추진과 국가 탄소중립에 기여하는 사업 모델을 지속적으로 발굴해야 하며, 집단에너지가 타 에너지 간의 융복합을 위한 가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정부의 다양한 지원 정책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