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적극적인 ‘글로벌 마케팅’ 공략
현대重, 적극적인 ‘글로벌 마케팅’ 공략
  • 박윤석 기자
  • 승인 2011.07.14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대 태양광 전시회 ‘인터솔라 2011’ 참가
영국, 일본 등 세계 각국 태양광, 풍력 전시회 참여
고객들과 직접 대면… 브랜드 및 기술력 홍보에 주력

현대중공업이 다양한 그린에너지 국제 전시회에 활발히 참가하며 글로벌 마케팅을 적극 펼치고 있다.

현대중공업이 지난 5월 말 미국에서 참가한 ‘윈드파워’ 풍력 전시회

현대중공업은 6월 8일부터 10일까지 독일 뮌헨에서 개최된 세계 최대 태양광 전시회인 ‘인터솔라 2011’에 참가했다.

이번 전시회에는 2,200개 업체가 참가하고 7만5,000여명 이상이 방문한 가운데, 현대중공업은 폴리실리콘과 잉곳, 웨이퍼, 태양전지, 모듈, 태양광 인버터 등 태양광 일관생산 전 품목을 비롯해 올해 양산에 들어갈 국내 최고 19.2% 고효율 태양전지 및 발전단지 대형화에 맞춰 개발한 500kW급 대형 인버터를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중공업은 올해 10여 차례에 걸쳐 영국, 일본, 이태리 등 세계 각국의 태양광, 풍력 전시회에 참여하며 국제 전시회 참가를 통한 해외 마케팅 활동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지난 3월에는 호주에서 진행된 ‘ESEA’에 참가해 5MW 규모의 모듈 계약을 체결하는 등 해외 바이어들과 활발한 수주 상담과 글로벌 시장 및 기술 동향에 대한 각종 정보를 공유하는 기회도 가진 바 있다.

또한 풍력 분야 전시회 마케팅도 활발히 진행 중이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4월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중국 최대 풍력전시회(CWEE 2011)의 메인 스폰서로 참여, 업계 최대 규모로 부스를 설치하고 육․해상 풍력발전기 신제품을 선보였다.아울러 지난 5월에도 미국 애너하임에서 열린 ‘윈드파워 2011’에서 활발한 마케팅 활동을 벌였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해외 전시회 참여는 단기간 많은 고객들과 직접 대면하며 현대중공업의 브랜드와 기술력을 알리는 데 매우 효과적인 마케팅 수단”이라며 “올해 남은 기간에도 다양한 국제 전시회에 참여해 적극 수주 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오는 9월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리는 태양광 전시회 ‘EU PVSEC’와 10월 미국 댈러스 ‘솔라파워 2011’을 포함해 중국 ‘China Wind Power’ 풍력 전시회 등에도 참가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