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월성원자력본부
한수원 월성원자력본부
  • EPJ
  • 승인 2011.06.08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배수 양식장에서 키운 어패류 치어 방류
 
한국수력원자력 월성원자력본부(본부장 이용태)는 ‘제16회 바다의 날’을 기념해 5월 31일 경주시 감포읍 연동마을 항구와 연안에서 원전 온배수 이용 양식 어패류 치어 방류와 어류 시식 및 품평회를 가졌다.

이날 참석자들은 직접 선박을 타고 연안으로 나가 참돔 치어(8cm) 20만 마리, 전복 치패(4cm) 10만미 등 총 2억6만원 상당의 어패류를 방류하고, 온배수 양식장에서 직접 키운 어류와 전복을 시식하면서 온배수의 안전성과 청정성을 직접 체험한다.

월성원자력은 1999년부터 참돔 치어, 돌돔 치어, 우럭 치어, 전복 치패 등 고급 어종을 연안 바다로 방류해, 지역의 어족자원 형성과 지역주민의 소득 증대에 기여하고 있다.

이정우 연동어촌계장은 “기후변화로 청정해역인 동해 바다에도 어족자원이 많이 줄어 어민들의 걱정이 많다”며 “월성원자력에서 지원해 방류한 전복 치패, 참돔 치어가 잘 자라서 어민들의 소득증대에 많은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관열 월성원자력 대외협력실장은 “온배수를 이용한 양식 어패류 방류사업은 자원의 재활용은 물론 온배수의 안전성과 유용성을 입증하는 것으로 지속적인 방류사업을 통해 주변 연안의 어족자원 조성과 소득증대에 많은 도움이 되기를 기대 한다”고 말했다.
EPJ
EP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