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해수부, 해상풍력 협의회 개최
산업부·해수부, 해상풍력 협의회 개최
  • 배상훈 기자
  • 승인 2020.05.25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상풍력·수산업 상생 협력방안 논의
“빠른 시일 내 실효적인 대책 마련”
주영준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왼쪽에서 첫번째)이 5월 25일 열린 해상풍력 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주영준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왼쪽에서 첫번째)이 5월 25일 열린 해상풍력 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일렉트릭파워 배상훈 기자]풍력·수산업계와 함께 해상풍력 제도 개선방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이를 통해 업계가 서로 상생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할 것으로 기대된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와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5월 25일 세종 컨벤션센터에서 해상풍력 협의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주영준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 오운열 해수부 해양정책실장, 박희장 풍력산업협회 부회장, 서재창 수협 해상풍력대책위 수석대책위원장 등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해상풍력 실무협의체에서 논의한 업계 요구사항 등 다양한 제도 개선방안을 심도 있게 검토했다. 이어 해상풍력과 수산업·해양환경 상생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정부는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에 따라 에너지전환 정책 핵심과제로 해상풍력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은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발전량 비중을 20%까지 끌어올리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정책이다.

하지만 해상풍력 설비를 설치할 때 어업구역이 축소되고 해양환경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또한 상호협의를 통해 개선방안을 모색할 필요성이 요구돼 왔다.

이에 산업부와 해수부는 사업 추진으로 인한 갈등을 사전에 방지하고 산업 간 상생을 모색하기 위해 지난 3월부터 해상풍력 실무협의체를 구성했다. 이어 풍력·수산업계 요구사항 등 다양한 제도개선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해상풍력 실무협의체에는 수협중앙회, 한국풍력산업협회, 해양환경공단, 한전 전력연구원, 한국해양수산개발원, 한국남동발전, 한국에너지공단 등이 소속돼 있다.

산업부와 해수부 관계자는 “에너지전환과 체계적인 해양공간 관리는 어느 하나도 소홀히 할 수 없는 중요한 과제”라며 “그동안 양 업계에서 요구해 온 사항을 충분히 반영해 빠른 시일 내에 실효적인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에너지전환 등 관련 정책이 현실적으로 작동하려면 사업 초기단계부터 어업인 등 이해당사자의 의견수렴 절차를 의무화할 필요가 있다. 이를 바탕으로 발전산업과 수산업이 상생할 수 있는 방안 마련이 절실하다.

5월 25일 세종 컨벤션센터에서 해상풍력 협의회가 진행되는 모습
5월 25일 세종 컨벤션센터에서 해상풍력 협의회가 진행되는 모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