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환경공단, 방폐장 주변 초등학교 방사선 측정서비스
원자력환경공단, 방폐장 주변 초등학교 방사선 측정서비스
  • 이재용 기자
  • 승인 2019.11.08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북·양남·감포지역 초등학교 생활 방사선량 안전한 것으로 확인
원자력환경공단 직원들이 방사선 측정장비 사용법을 교육하고 있다.
원자력환경공단 직원들이 방사선 측정장비 사용법을 교육하고 있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이사장 차성수)은 생활방사선에 대한 이해 증진과 불안감 해소를 위해 중저준위방폐장 주변지역 4개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생활방사선 측정 서비스를 실시했다.

측정 결과 방폐장 주변지역 생활방사선량은 일반적인 자연방사선량 수준으로 안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은 10월 30일부터 11월 7일까지 방폐장 주변지역 4개 초등학교를 직접 방문해 자체 보유한 방사선 측정 장비를 활용, 학교 건물 내·외부 공간에 대한 생활 방사선량을 측정했다.

또 측정과정에 학생들을 직접 참여시켜 방사선 측정장비 사용법과 방사선 안전교육 등을 함께 실시했다.

안상복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월성지역본부 본부장은 “공단이 보유한 장비와 인력을 적극 활용해 생활 방사선에 대한 이해 증진 활동을 강화, 방폐장 주변지역 주민들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