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전공기업 국정감사] 한수원 CFVS 설치 백지화로 575억원 예산 날려
[발전공기업 국정감사] 한수원 CFVS 설치 백지화로 575억원 예산 날려
  • 이재용 기자
  • 승인 2019.10.14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범계 의원, 575억원 예산낭비 책임지고 재발방지대책 마련해야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여의도 국회에서 10월 14일 열린 2019년 발전공기업 국정감사에서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으로부터 제출받은 2019년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1년 후쿠시마 원전사고 후속조치로 ‘격납건물 여과배기설비(CFVS)’ 설치를 추진 중이었으나, 사고관리계획서 법제화에 따라 ‘대체설비’로의 변경적용이 가능함을 확인해 필수대처설비인 고유량 이동형펌프를 활용한 ‘대체살수’로 변경 적용방안을 원안위에 제출했고, 현재 변경계획의 행정적 조치를 수행중에 있다고 밝혔다.

한수원은 국정감사 이후 이사회를 열어 이 계획을 최종 승인할 예정이다.

한수원은 후쿠시마 원전사고 후속조치로 모든 원전에 설치를 추진했던 ‘CFVS’ 설치를 재검토해 현재 변경계획의 행정적 조치를 진행중이며, CFVS 설계 및 제작에는 이미 약 575억원의 예산이 집행된 것으로 드러났다.

한수원에서는 지난 6년 동안 가동원전 22기의 CFVS 설계 및 제작에 약 575억원의 예산이 집행돼 이 비용에 대한 책임논란이 뜨거울 전망이다. 

당초 한수원에서는 CFVS 설치시 설계·제작·시공 비용을 모두 합해 2,242억원의 예산이 집행될 예정이었다.

박범계 의원은 “중복설비로 인한 예산낭비는 없어야 하며, 한수원은 이미 투입된 매몰비용에 대해서 책임지고 재발방지 대책을 확실히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