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반대 및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 범국민서명, 53만명 넘어서
탈원전반대 및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 범국민서명, 53만명 넘어서
  • 이재용 기자
  • 승인 2019.07.18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17일 기준 53만명 돌파··· 신한울3·4호기 건설을 재개하라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3·4호기 건설재개를 위한 범국민서명운동본부’는 7월 18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서명인원 50만명 돌파 국민보고대회를 가졌다.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3·4호기 건설재개를 위한 범국민서명운동본부’는 7월 18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서명인원 50만명 돌파 국민보고대회를 가졌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3·4호기 건설재개 범국민 서명운동 온·오프라인 서명인원이 53만명을 넘어섰다.

범국민 서명운동본부는 지난해 12월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발대식을 갖고 온·오프라인을 통해 범국민 서명을 전국적으로 펼쳐오고 있다.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3·4호기 건설재개를 위한 범국민서명운동본부’는 7월 18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서명인원 50만명 돌파 국민보고대회를 가졌다.

서명운동본부에 따르면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3·4호기 건설재개 범국민 서명’에 지난 7월 16일 오후 3시를 기준으로 온라인 서명자는 26만627명이었으며, 자필서명은 26만9,395명으로 총 53만22명이 서명했다.

이어 탈원전 정책 시정과 신한울3·4호기 건설재개를 요구하는 국민의 명령에 대통령과 정부는 반드시 응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탈원전 정책은 가격이 비싸고 변동이 심한 LNG 발전과 재생에너지 확대로 인해 상당한 전기요금 상승, 국제 산업경쟁력 약화,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증가를 초래한다설명하며 국가경제를 퇴보시키고 대기환경을 악화시킬 것이라고 서명운동본부 측은 주장했다.

특히 정부는 안정적인 전력수급을 담보하는 국가에너지 안보확보를 위해 적정한 에너지믹스가 필요하며, 제4차 산업혁명의 진행과 국민 삶의 질 향상에 따른 전력소비 증가를 고려할 때 적정 비중의 원자력 발전유지가 필수적임을 인식해야 한다고 성명서를 발표했다.

또 우리 원전은 지난 40년 동안 단 한번의 사고없이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입증해 왔으며, 최신 원전 APR 1400은 유럽 뿐만 아니라 미국의 엄격한 안전기준을 통과한 설계인증을 받음으로써 우리나라 원전기술이 세계 최고 수준임을 보였다고 강조했다.

최연혜 자유한국당 의원은 “정부의 일방적인 탈원전 정책으로 세계 최고 경쟁력을 갖춘 우리나라 원전 산업생태계가 급격히 붕괴되고 있다”며 “중소기업의 경영악화로 인해 수많은 일자리 감소와 유능한 기술자의 이직, 지역경제 침체, 원전 추가수출 불발이 초래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탈원전은 60년에 걸쳐 완만히 일어나며 전기요금 인상은 없다는 감언이설로 국민을 호도하며 탈원전을 밀어붙이고 있다며 “임기 내 전기요금 인상은 없다고 수시로 공언하더니 내년 총선 이후에 시행하려고 한다”며 “탈원전 정책이 전기요금 인상으로 이어진다는 것은 독일이나 다른 국가에서 이미 증명된 사실”이라고 비판했다.

정범진 경희대 원자력공학과 교수는 원자력 미래 세대의 감소를 우려했다.

국내 원자력 공학과 학생들의 취업률은 이미 10~30%로 떨어지고 취업을 위한 전과나 복수전공자가 늘어나고 있다고 설명하며 카이스트, 유니스트를 비롯한 많은 대학에서 원자력 전공 신입생이 손꼽을 정도밖에 안될 정도로 대폭 줄어들었다. 유능한 인재의 유출과 유입감소는 향후 가동원전의 안전도에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정 교수는 “잘못된 정책으로 인해 바뀐 학생들의 운명은 누가 책임지느냐”고 지적했다.

서명운동본부는 탈원전 정책 중단과 신한울3·4호기 건설재개를 요구하는 국민의 뜻을 받들어 정부가 탈원전 정책 중단을 선언할 때까지 범국민서명운동을 전국적으로 강력하게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 모든 역량을 동원해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한 강력한 법적대응을 취해나가고, 정부의 탈원전 정책 허구성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 형성을 위한 대대적인 홍보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부의 성실한 응답이 없을 경우 올해 하반기에 전국민과 함께 ‘탈원전 중단 및 신한울3·4호기 건설 재개촉구 범국민 총궐기대회’를 대규모로 개최할 것을 강력히 선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