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에너지공단과 온실가스 감축 협약 체결
동서발전, 에너지공단과 온실가스 감축 협약 체결
  • 배상훈 기자
  • 승인 2019.06.21 2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중소기업 에너지 동행사업’ 추진
2012년부터 총 49개 중소기업 지원
백강수 한국동서발전 기후환경실장(앞줄 왼쪽에서 첫 번째) 등 참석자들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백강수 한국동서발전 기후환경실장(앞줄 왼쪽에서 첫 번째) 등 참석자들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일렉트릭파워 배상훈 기자]대·중소기업 간 상생 협력을 통해 동반성장 기반을 강화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이를 통해 중소기업 온실가스 감축 및 에너지효율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6월 20일 서울 삼정호텔에서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과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동반성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은 양 기관 협력관계를 강화해 대·중소기업 동반성장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고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 및 에너지 절감을 실현하기 위해 마련됐다.

양 기관은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을 위한 동반성장 기반 강화 ▲온실가스 감축 및 기후변화 대응 관련사업에 대한 협조 및 참여 확대 ▲미세먼지 저감, 안전관리 강화 등 정부 추진사업을 위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동서발전은 중소기업 동반성장 일환으로 2012년부터 ‘대·중소기업 에너지 동행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45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에너지진단 컨설팅을 지원해 에너지 손실을 줄이고 비용을 절감했다. 또한 중소기업 직원을 대상으로 에너지관리 전문교육을 시행하고 있다.

2017년부터는 그린크레디트 발굴사업을 추진해 4개 중소기업의 노후설비를 고효율 설비로 교체하도록 지원했다. 특히 그에 따른 온실가스 배출을 감축하고 있다.

동서발전은 독자적으로 올해 7월 울산·경상지역 내 60여 개 중소기업과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또한 중소기업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지원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동서발전은 이번 사업으로 5만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021년까지 중소기업 지원을 300개사까지 대폭 확대해 지역 경제를 활성화할 방침이다. 뿐만 아니라 향후 10년간 온실가스 총 30만톤을 감축할 계획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중소기업과의 상생협력에 따른 에너지 절감 및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지속해서 발굴·지원할 것”이라며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 기반을 강화하고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데 동서발전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