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에너지, 지역주민에 벽화거리 선사
포스코에너지, 지역주민에 벽화거리 선사
  • 박윤석 기자
  • 승인 2019.05.31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청라지역 찾아 벽면·바닥 새단장
박기홍 포스코에너지 사장(앞줄 왼쪽 첫 번째)과 대학생봉사단 등이 벽화그리기 봉사활동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기홍 포스코에너지 사장(앞줄 왼쪽 첫 번째)과 대학생봉사단 등이 벽화그리기 봉사활동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일렉트릭파워 박윤석 기자] 포스코에너지가 안심마을 조성을 위한 벽화거리 만들기에 나섰다.

포스코에너지(사장 박기홍)는 5월 30일 인천시 서구 청라국제도시에 위치한 봉수교 하단 통행로에서 벽화그리기 봉사활동을 가졌다. 이날 봉사활동에는 박기홍 포스코에너지 사장과 임직원을 비롯해 지역주민, 포스코에너지 대학생봉사단 등 50여 명이 참가했다.

벽화그리기 봉사활동은 포스코 글로벌 볼런티어위크를 맞아 포스코에너지가 사업장 인근 주민들이 이용하는 산책로 개선을 위해 마련한 사회공헌활동이다.

포스코 글로벌 볼런티어위크는 전 세계 55개국 6만3,000여 명의 포스코그룹 임직원들이 참여하는 봉사활동 주간이다. 올해는 5월 24일부터 6월 1일까지 진행된다. 2010년부터 모든 그룹사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글로벌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완수하고 있다.

포스코에너지는 주민들의 생활안전을 위해 낡고 어두운 통행로 벽면과 바닥을 새롭게 단장했다. 오래된 벽면은 인천시가 선정한 인천을 대표하는 환경 10색 가운데 인천바다색과 인천하늘색을 활용해 꾸몄다.

또 주민들의 안전을 고려해 범죄예방디자인 셉티드(CPTED) 기법을 접목한 ‘오늘도 힘내세요’ 등 따뜻한 말이 담긴 안내판으로 벽면을 구성했다. 부서진 바닥 데크는 새것으로 교체하고 오일 도장으로 마감했다.

박기홍 포스코에너지 사장은 “임직원들의 따뜻한 마음이 담긴 벽화를 바라보며 지역주민들이 밝고 힘찬 에너지를 얻길 바란다”며 “인천 서구와 함께 성장해 온 지난 50년을 넘어 지역사회에서 가장 사랑받는 100년 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포스코에너지는 올해 창립 50주년을 맞아 각 사업장이 위치한 인천·포항·광양에서 다양한 기업시민활동을 펼치고 있다. 생활안전문화 확산을 위한 벽화거리 조성과 저소득가정 대상 에너지효율 시공 등 지역사회가 필요로 하는 사회공헌활동을 꾸준히 이어가는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