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배터리 핵심 원재료 '코발트' 안정적 수급 체계 구축
LG화학, 배터리 핵심 원재료 '코발트' 안정적 수급 체계 구축
  • 이재용 기자
  • 승인 2018.04.12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화유코발트와 합작법인 설립...2020년까지 총 2,394억원 지분 출자
2020년부터 년간 4만톤 규모 생산 및 공급... 수요 증가 시 10만톤 증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LG화학이 배터리 핵심 원재료인 ‘코발트’의 안정적 수급 체계를 확보했다.

이와 관련해 LG화학은 4월 11일 중국 화유코발트와 전구체 및 양극재 합작 생산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중국 저장성에 본사를 둔 화유코발트는 2017년에만 정련 코발트 2만톤을 생산한 세계 1위 업체다. 이번 계약에 따라 LG화학은 2020년까지 총 2,394억원을 출자해 화유코발트와 전구체 및 양극재 합작 생산법인을 각각 설립하고, 운영에도 참여하게 된다.

전구체 합작 생산법인은 중국 저장성 취저우시에 설립되며, LG화학은 833억원을 출자해 지분 49%를 확보한다. 양극재 합작 생산법인은 중국 장수성 우시시에 설립되며, LG화학은 1,561억원을 출자해 51%의 지분을 확보하게 된다.

특히, 이번 계약으로 화유코발트는 코발트 등 원재료에 대한 공급을 보장하기로 했으며, LG화학은 합작법인에서 생산되는 제품 또한 우선 공급받기로 했다.

이에 따라 LG화학은 화유코발트(코발트 등 원재료)→합작 생산법인(전구체/양극재)→LG화학(배터리)으로 이어지는 안정적인 수급 체계를 구축하게 됐다.

양사가 합작해 만든 전구체 및 양극재 공장의 생산 능력은 각각 연간 4만톤 규모로, 2020년부터 본격 생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4만톤 규모는 고성능 전기차(한 번 충전으로 320km이상 주행 가능) 기준 약 40만대분의 배터리를 제조할 수 있는 분량이다. 향후 수요 증가 시 10만톤까지 증설할 계획이다.

LG화학은 해당 공장에서 생산되는 전구체와 양극재를 중국 남경 배터리 공장(소형·전기차·ESS용 배터리 생산) 및 유럽의 폴란드 브로츠와프 공장(전기차용 배터리 생산)에서 사용할 예정이다.

박진수 LG화학 부회장은 “이번 합작법인 설립으로 핵심 원재료에서 배터리까지 이어지는 강력한 수직 계열 체계를 구축하고, 원가 경쟁력도 한층 강화할 수 있게 되었다”며 “앞으로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최고의 품질을 갖춘 배터리를 고객들에게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화학은 배터리 원재료의 안정적인 수급 체계를 갖추기 위해 그간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다고 밝혔다.

2016년 9월에 GS이엠의 양극재 사업을 인수하며 양극재 생산기술 고도화 및 전구체 제조기술력을 확보했으며, 지난해 11월에는 황산니켈 생산업체인 켐코(고려아연 자회사)의 지분을 10% 확보했다.
LG화학은 2018년 중반부터 황산니켈을 우선 공급받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