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줌, 인천시 최초 아파트 태양광 대여사업 시행
해줌, 인천시 최초 아파트 태양광 대여사업 시행
  • 이재용 기자
  • 승인 2018.03.07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기 설치비 없이 아파트 공용 전기료 연간 약 5,000만원 절감
▲ 인천시 최초로 대여사업을 통해 태양광 설비를 설치한 가이아샹베르 2차 아파트 전경.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태양광 대여사업체 해줌(대표 권오현)이 인천시 최초로 공동주택 태양광 대여사업을 통해 태양광 발전설비를 준공했다고 3월 7일 밝혔다.

인천시 서구에 위치한 가이아샹베르 2차 아파트는 한국에너지공단에서 시행하는 태양광 대여사업으로 244.8kWp의 태양광 설비를 설치했다. 이 설비는 연간 28만kWh 이상의 전력을 생산해 약 5,000만원의 전기료를 절감할 것으로 예상된다.

해당 아파트 입주자대표는 총 560세대가 거주하는 대규모 아파트인 만큼 공용 전기요금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다 태양광 대여사업을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태양광 대여사업은 초기 설치비가 무료이며 자연재해에 대한 보험과 7년간 무상 A/S도 가능하다.

태양광 설비를 시공한 해줌 관계자는 공동주택 태양광 대여사업을 시작한 이래 1위 자리를 놓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해줌은 사후관리 측면에서 강점을 보이는 해줌은 매월 전기료 분석 보고서를 제공하고, 매년 본사에서 직접 전수 검사를 실시한다. 또 특허 등록된 IT 기술로 실시간 태양광 이상 감지 시스템을 개발해 발전량 손실도 최소화한다.

권오현 해줌 대표는 “인천시 최초로 태양광 대여사업을 진행해서 기쁘다”며 “주변 아파트 단지에서도 관심이 매우 높고, 인천시에서 인허가에 협조적여서 공동주택 태양광 대여사업을 활발하게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