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이용 직도입 인프라+동북아 LNG 허브 터미널’ 결합구조 필요하다
‘공동이용 직도입 인프라+동북아 LNG 허브 터미널’ 결합구조 필요하다
  • 이재용 기자
  • 승인 2018.02.13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의 가스산업 발전전략과 LNG직도입 확대 필요성’ 국회토론회
한·중·일 3국 참여, 거래가능한 동북아 LNG 허브 터미널 구축 추진
▲ 유동수 의원은 2월 13일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한국의 가스산업 발전전략과 LNG 직도입 확대 필요성’을 주제로 정책토론회를 주최했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지난해 연말 정부가 발표한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는 기저 발전원 중인 환경오염이 적은 LNG복합발전 비중확대 내용이 담겨있다. 이는 LNG 도입단가가 총 전력생산원가와 전기요금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렇지만 탈원전 정책 등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에너지 전략에 밀려, LNG 정책은 깊이있게 논의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가스공사의 독점적 LNG 수입·공급이 전기요금 상승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만큼, 경제적이고 친환경적인 LNG 직도입 확대로 에너지정책의 새로운 대안을 만들어야 한다는 목소리다.

유동수 의원(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은 2월 13일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한국의 가스산업 발전전략과 LNG 직도입 확대 필요성’을 주제로 정책토론회를 주최했다.

유동수 의원은 축사를 통해 “기존 전력정책은 전력을 싸고 안정으로 공급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화력과 원자력 발전을 가장 핵심적 기저전원으로 삼아왔다. 하지만 화력발전은 미세먼지로 인한 환경문제가, 원자력발전은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인해 국민불안을 야기하는 문제가 발생했고, 이에 문재인 정부는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로의 패러다임 변화를 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국정감사 당시 조사했던 바에 따르면 한국가스공사의 2016년도 공급물량을 LNG 직도입으로 전부 대체했을 때 총 전력원가의 최대 5.8%에 해당하는 1조1,423억원 비용절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Buyer's 마켓 형성, 동북아 허브 구축 적기
세계 가스시장은 호주와 미국 등 LNG 생산능력 확대에 따른 공급증가로 2020년대 초중반까지 공급과잉이 전망된다. 특히 셰일가스 혁명에 따른 LNG 공급물량 증가, 도착지/재판매 제한이 없는 미국산 LNG 공급 등으로 단기·현물 거래가 지속적으로 증가되고 있는 추세다.

이와 함께 LNG가격은 저유가와 초과공급으로 인해 유가연동계약이 지배적인 아시아와 허브 가격체제로 전환중인 유럽의 LNG 도입 가격이 급락했다.

김연규 한양대 에너지거버넌스 센터장은 ‘한국의 가스산업 발전전력과 발전용 LNG 직도입 확대 필요성’이란 주제로 발제하며 “현재는 유가하락에 의한 LNG 가격하락으로 LNG 경쟁력이 높아졌고, LNG 공급과잉에 의한 Buyer's Market 형성으로 동북아 LNG 허브 구축의 적기”라고 설명했다.

국내도 가스소비는 2017년 기준 3,651만톤으로 전년 3,486만톤 대비 5%가 증가했다. 제 12차 천연가스수급계획에서 전체 천연가스 수요는 연평균 0.34% 감소, 발전용 천연가스는 연평균 4.17% 감소했으나 실제 소비량은 에너지 전환정책, LNG가격하락 등으로 인해 2015년 이후 소비량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현재 발전공기업은 한국가스공사와 공급계약을 체결 중이며, 이중 LNG직도입을 추진중인 곳은 중부발전이 유일하다.

▲ 김연규 한양대 에너지거버넌스 센터장이 발제하고 있다.

김연규 센터장은 “중부발전은 스위스 Vitol과 연간 40만톤 계약, LNG 직도입을 통해 2016년 원료비 149억원을 절감했으며, 타 발전공기업보다 톤당 약 2만7,000원 저렴한 가격으로 연료를 직도입하고 있다”며 발전공기업 현황에 대해 설명하며 “중부발전 도입단가를 타 발전공기업에 적용시 연간 1,758억원의 연료비 절감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현재까지 직도입 물량이 적어 가스수급에 문제가 없었지만, 향후 직도입 물량이 증가할 경우 저장시설 등 인프라 부족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동북아 가스 트레이딩 허브 구축
김연규 센터장은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상 LNG 발전 비중 증가에 따라 13차 가스수급계획에선 LNG 소비량이 12차에 비해 더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가스공사 5기지 외에도 발전공기업들의 공동이용, 중국·일본 등의 중소형 LNG 수요자들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Open Access Type 및 Hub&Spoke 기능을 갖춘 LNG 터미널 구축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지난해 연말 제11차 에너지미래포럼에서 산업부 장관은 동북아 가스 트레이딩 허브 구축을 제시한 바 있다.

동북아는 세계 LNG 소비량 60% 이상을 차지하고 한국은 중국과 일본의 중간에 위치해 지리적 이점은 물론 전국 주 배관망, 터미널 등 관련 인프라가 잘 구비돼 있고 저장탱크 및 배관건설 기술력이 우수하다.

이와 함께 LNG Swap 및 파생상품 거래규모 증가, 중·일·러의 역외 저장기지 needs 충족을 위해 LNG 허브 터미널 구축이 필요하다고 김 센터장은 설명했다.

김 센터장은 “허브 구축시 불공정 거래관행 해소, 고부가가치 고용창출 등에 기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김연규 센터장은 ▲신규 직도입 물량에 대한 정부의 구체적인 방침·방향 설정 ▲해외 트레이딩을 포함한 동북아 LNG 허브 구축의 범정부적 컨센서스 마련 필요 ▲LNG 수요 증가에 대비한 터미널 구축 등 인프라 확충 ▲저가의 LNG 조달을 위한 신뢰성 있는 신규 공급처 확보를 추진과제로 제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327 (빅토리아오피스텔) 1111호
  • 대표전화 : 02-3452-8861
  • 팩스 : 02-553-29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석
  • 법인명 : (주)전력문화사
  • 제호 : 일렉트릭파워
  • 등록번호 : 서울 라 11406
  • 등록일 : 2007-01-24
  • 발행일 : 2007-01-24
  • 발행인 : 신경숙
  • 편집인 : 신경숙
  • 일렉트릭파워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일렉트릭파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j.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