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환경공단, 한국석유공사와 기술협력 MOU 체결
원자력환경공단, 한국석유공사와 기술협력 MOU 체결
  • 이재용 기자
  • 승인 2020.06.05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 방폐장·석유비축기지 안전 및 환경관리 기술 공유
원자력환경공단은 6월 4일 한국석유공사와 ‘대형 지하구조물의 효율적인 운영과 감시를 위한 기술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원자력환경공단은 6월 4일 한국석유공사와 ‘대형 지하구조물의 효율적인 운영과 감시를 위한 기술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이사장 차성수)은 6월 4일 울산 한국석유공사 본사 회의실에서 한국석유공사(사장 양수영)와 ‘대형 지하구조물의 효율적인 운영과 감시를 위한 기술협력 협약(MOU)’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2018년부터 상호 부지 특성자료, 운영기술 등을 공유해 왔으며 이번 협약을 통해 안전, 환경분야로 협력범위를 확대하기로 했다.

기술협력체계 구축을 통해 양 기관은 대형 지하구조물의 안전성 확보와 지하수의 효율적인 감시, 주변 환경관리 전문기술을 공유한다.

원자력환경공단은 2015년부터 80~130m 지하에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 처분시설을 운영중이며, 석유공사는 약 40년 동안의 석유비축기지 운영을 통해 기지 주변의 지하수 변화감시 및 안전한 설비운영, 관련시설 주변 환경관리 등의 다양한 전문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차성수 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은 “지하수 변화감시,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협력해 방폐물 처분시설의 안전한 운영과 효율적인 감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