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전선, 미국서 1,300억원 수주 쾌거··· 주요 공급자로 입지 강화
대한전선, 미국서 1,300억원 수주 쾌거··· 주요 공급자로 입지 강화
  • 이재용 기자
  • 승인 2024.06.18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고압·중저압 등 3건의 전력망 프로젝트 연이어 수주
미국에서만 총 3,300억원 신규 수주, 역대급 수주 전망
대한전선이 미국에서 케이블 포설을 하고 있다.
대한전선이 미국에서 케이블 포설을 하고 있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대한전선이 미국 전력망 시장의 주요 공급자로 확고히 자리매김했다.

대한전선(대표 송종민)은 미국에서 3건의 전력망 프로젝트를 연이어 수주했다고 6월 18일에 밝혔다. 

총 수주 금액은 약 1,300억원에 달한다. 

이로써 대한전선은 올해 미국에서만 약 3,300억원 이상의 신규 수주를 달성하게 됐다. 

이는 미국 진출 후 가장 높은 성과를 냈던 2022년 연간 누적 수주(약 4,000억원)의 80%를 상회하는 결과다. 

미국의 전력망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올해 미국에서 역대급 수주가 전망된다.

이번에 수주한 3건의 프로젝트는 초고압 프로젝트 1건, 중저압 프로젝트 2건이다. 

약 450억원 규모의 초고압 프로젝트는 미국 동부에서 진행되는 사업으로, 뉴욕주에 신규로 건설되는 반도체 공장에 345kV급 전력망을 구축하는 프로젝트다. 

자재 공급부터 전력망 설계, 포설, 접속 및 시험까지 책임지는 풀턴키(Full Turn-key) 방식으로 수행한다. 

반도체 공장은 안정적인 전력 공급이 필수적으로 대한전선의 높은 기술력과 프로젝트 운영 능력이 업체 선정에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2건의 중저압 프로젝트는 서부 캘리포니아주 LA지역에서 진행되는 프로젝트로 총 850억원 규모다. 이 중 한 건은 3년 동안 중저압 케이블을 공급하는 장기 프로젝트로 대한전선 제품에 대한 고객사의 높은 신뢰가 수주의 배경이 됐다고 관계자는 설명했다. 

대한전선은 전력산업의 슈퍼 사이클을 주도하는 미국에서 지속적으로 성과를 내고 있다. 미국 동서부의 주요 도시에서 진행되는 신규 전력망 구축 및 신재생 연계 프로젝트, 노후 전력망 교체 프로젝트 등 다양한 사업을 수주하며 실적을 쌓아가고 있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미국에서 쌓아온 품질과 기술에 대한 신뢰 덕분에 글로벌 업체들과의 치열한 각축전에서 연이어 프로젝트를 수주할 수 있는 것”이라고 전하며, “우호적인 시장 환경이 조성돼 있는 만큼, 현지 생산 거점 확보 방안 등을 면밀히 검토해 더 많은 사업 기회를 발굴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