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이 회사를 키운다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이 회사를 키운다
  • 박윤석 기자
  • 승인 2011.07.14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자균 부회장 감성 소통경영 눈길끌어
‘소통을 위한 둘레길 걷기대회’ 행사 개최

LS산전 CEO인 구자균 부회장이 최근 사내 팀장들과 함께 트래킹에 나서는 등 소통경영을 강화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구자균 부회장은 6월 11일 안양 LS타워 본사, 연구소, 청주∙천안∙부산사업장 등 전 사업장에서 근무 중인 팀장 200여명을 초청, 대전 계족산공원 둘레길을 걷고, 인근 유성온천에서 허심탄회하게 대화하는, ‘소통을 위한 둘레길 걷기대회’ 행사를 가졌다. 

이번 행사는 2008년 취임 이후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려면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해 온 구 부회장이 직접 제안했다. 실질적으로 회사를 이끌고 있는 팀장들로부터 각 사업장의 특수성이나 어려운 점을 직접 경청하고, 팀 별, 부서별, 더 나아가 사업장 별 교류와 소통을 통해 시너지를 극대화하자는 구 부회장의 뜻이다.

구 부회장은 행사 후 오찬에서 “참석자가 200명 정도인데, 팀장이 아닌 임원만 200명이 넘는 기업이 되는 것이 우리들의 목표”라며 “오늘 대화를 통해 팀장을 임원이라 믿고 권한을 드린다면 스스로도 임원이라 생각하고 더욱 열심히 일할 분들이란 확신이 생겼다”고 말했다.

구 부회장은 이어 “최고경영책임자인 CEO로서, 이 순간부터 여러분을 임원에 준하는 팀장인 최고실무책임자, 즉 CAO(Chief Action Officer)로 임명할 것”이라며 “회사가 표면적으로 신입사원이나 중간 관리급 직원에게 더 신경 쓰는 듯 보일 수도 있으나, 실제로 회사를 이끌어 나가는 것은, 여러분들과 같은 CAO인 만큼 책임감과 자부심을 갖고 일해 달라”고 당부했다.

구 부회장은 평소, 업무(Task) 중심의 소통방식도 중요하지만, 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서는 감성을 중시하는, 관계(Relation) 지향적 커뮤니케이션이 적절히 조화를 이뤄야 한다는 철학으로 소통 경영을 몸소 실천하고 있다.

이의 일환으로 매월 첫째 주 금요일 오후 다섯 시 반에 소등하고, 일찍 귀가해 가족들과 시간을 보내도록 권장하는 ‘가정의 날’ 행사를 시행하고, ‘프레시 아이디어 노트 공유’, ‘4G 하이킹’ 등 ‘원활한 소통’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