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료전지 스택 본격 양산체제 돌입
연료전지 스택 본격 양산체제 돌입
  • 박윤석 기자
  • 승인 2011.06.07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자 사업기반 완료… 해외시장 진출 추진

포스코파워가 국내 기술을 적용한 연료전지 스택(Stack)의 본격적인 양산체제에 돌입했다.

연료전지 스택 생산 현장
포스코파워는 5월 19일 경북 포항에 위치한 연료전지공장에서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첫 연료전지 스택 생산을 축하하는 기념식을 가졌다.

이날 기념식에서 연료전지사업실장인 김중곤 전무는 “연료전지 자체생산을 시작으로 인도네시아 등 해외진출을 추진하고 있다”며 “올 연말에는 중소형 건물에 전기와 열을 공급하는 건물용 연료전지를 출시해 병원, 공원 등에 시범적으로 설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근 생산 완료된 포스코파워의 스택 1호기는 발전출력 1.4MW로, 1,600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전기와 열을 생산한다.
연료전지는 핵심설비인 스택과 주변설비인 BOP(Balance of Plant) 두 가지 설비로 구성되는데 이 중 스택은 수소와 산소의 반응을 통해 에너지를 생산하고, BOP는 스택에 연료를 공급해 스택에서 생산한 전기를 변환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포스코파워는 5월 19일 포항 연료전지공장에서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첫 연료전지 스택 생산을 축하하는 기념식을 가졌다.
포스코파워는 연료전지 생산체제 구축을 위해 2008년 BOP 제조공장을 완공했으며, 지난 3월 6,240m²(약 1,900평) 부지에 700억원을 투자해 스택 제조공장을 건설함으로써 세계 최대 규모의 연산 100MW 연료전지를 자체 생산할 수 있는 체제를 갖췄다. 현재 1.4MW 제품 기준, 월평균 1대의 연료전지를 생산하고 있으며 내년부터는 2대 이상씩 생산할 계획이다.

포스코파워는 본격적인 스택 생산을 시작으로 연료전지의 핵심 완제품을 자체 생산할 수 있는 체제를 갖추게 돼 해외 의존도에서 벗어나 독자적인 사업기반을 구축하게 됐다. 또한 원가절감과 납기단축은 물론 연료전지 국산화에 따른 부품소재기업 육성 및 고용창출 효과도 가져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