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PCO, 연평도 피해 주민 전기요금 감면
KEPCO, 연평도 피해 주민 전기요금 감면
  • 양현석 기자
  • 승인 2011.01.10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사합동 성금 1억원도 전달

KEPCO는 지난해 11월 23일 북한의 포격으로 인한 연평도 피해 주민의 생활안정을 위해 전기요금을 지원하고 파손된 건축물의 재사용에 따른 고객부담 시설부담금을 면제한다고 최근 발표했다.

한전 ‘특별재난지역 지원기준’에 따라 이번 포격으로 인해 파손된 주택·창고·상가 등 직접피해를 입은 연평도 주민을 대상으로 멸실된 건축물은 1개월 요금 100%, 반파된 건축물은 1개월 요금 50%를 감액하고, 피해복구를 위한 연평도내 임시가건물에 대해서는 최대 6개월까지 요금을 100% 면제토록 할 방침이다.

또 연평도내 임시가건물 및 멸실 건축물에 전기를 재사용하는 경우 고객부담 시설부담금을 면제해 안정적인 전력사용을 지원하기로 했다.

한편 KEPCO는 연평도 포격 도발 사건과 관련해 피해지역의 신속한 복구를 지원하기 위해 노사합동으로 성금 1억원을 모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으며, 피해 주민의 겨우살이에 도움이 될 수 있는 2,000만원 상당의 의류도 지원했다.

이번 성금모금은 임직원 모두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노사합동으로 진행했으며, 한국수력원자력과 5개 화력발전회사도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