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미국에 세계 최대 태양광 발전소 짓는다
현대중공업, 미국에 세계 최대 태양광 발전소 짓는다
  • 박윤석 기자
  • 승인 2010.09.09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티네 에너지와 7억달러 상당 태양광 공사 계약

▲ 현대중공업이 2007년 스페인 엘보니요에 설치한 7MW급 태양광 발전소
현대중공업은 국내 기업 최초로 미국 태양광 시장에 진출, 세계 최대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 건설을 수주하는 데 성공하며 태양광 발전 선도 기업으로서의 위상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현대중공업은 8월 10일(미국 현지시간) 뉴욕 맨해튼에 위치한 JP모간 본사에서 미국 그린에너지 전문업체인 마티네 에너지(Matinee Energy)와 총 7억달러에 달하는 175MW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 공사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계약식에는 이재성 현대중공업 사장, 김권태 전기전자시스템본부장을 비롯해 마이클 파노스 마티네 에너지 회장, 김승진 부회장, 배리 주브로우 JP모간 최고리스크관리책임자 등이 참석했다.

현대중공업은 2012년 말까지 미국 애리조나 드래군과 코치스 지역에 각각 150MW, 25MW 등 총 175MW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를 건설할 예정이며, 설계에서부터 설치 및 시운전에 이르기까지 일괄도급방식(EPC)으로 진행하게 된다. 발전소를 구성하는 핵심 제품인 태양광 모듈은 충북 음성 공장에서 직접 생산·공급할 예정이다.

특히 드래군 지역에 건설하는 150MW 발전소가 완공되면 단일 태양광 발전소로는 세계 최대 규모가 될 전망이다.

이번 계약은 마티네가 미국 캘리포니아와 애리조나 15개 지역에서 총 900MW규모로 추진하는 대규모 태양광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3월부터 본격 수주 활동에 들어가 독일, 중국 등 세계 유수 태양광 업체를 뒤로하고 첫 번째 사업자로 선정돼 2개 지역의 공사를 맡게 됐다. 이번 공사 결과에 따라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할 수 있다.

현대중공업 김권태 본부장은 “이번 태양광 발전소 건설을 통해 단순히 태양광 제품 공급 차원을 넘어 대규모 태양광 발전소까지 건설할 수 있는 세계적인 태양광 업체로 인정받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향후 미국을 비롯한 유럽, 아시아에서도 대형 발전소 수주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009년 6월 국내 기업 최초로 미국 안전시험기관인 UL로부터 태양광 발전 모듈에 대한 인증을 획득한 바 있으며, 지난 7월에는 모듈과 태양전지의 연간 생산능력을 각각 600MW로 확대하기 위해 음성 공장 증설에 착수했다.

또한 단일 기업으로는 국내 유일하게 폴리실리콘부터, 태양전지, 모듈, 발전시스템까지 생산하는 태양광 일관생산체제를 갖추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