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재난 대비 전국 수력⸱양수 발전소장 회의
한수원, 재난 대비 전국 수력⸱양수 발전소장 회의
  • 이재용 기자
  • 승인 2024.06.21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수 기간 안전한 수력⸱양수발전소 운영에 최선
한수원은 6월 19일 2024년 재난 대비 전국 수력, 양수 발전소장 회의를 개최했다.
한수원은 6월 19일 2024년 재난 대비 전국 수력, 양수 발전소장 회의를 개최했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황주호)이 6월 19일 경상북도 예천군 예천양수발전소에서 ‘2024년 재난 대비 전국 수력·양수 발전소장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윤상조 한수원 그린사업본부장을 비롯해 전국 수력·양수 발전소장 등 약 40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선제적이고 철저한 설비 점검을 통해 홍수 기간(6월 21일〜9월 20일) 안전하게 수력·양수발전소를 운영할 것을 다짐했다. 

더불어 하절기 안정적인 전력 공급을 위해 발전시설물 점검을 수행하기로 하고, 설비 고장 최소화를 위한 발전소 운영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윤상조 한수원 그린사업본부장은 “안정적인 전력 생산은 물론, 기상이변에 따른 홍수 재난 예방의 중요성이 매우 커진 상황”이라며, “댐과 전력 시설물 등을 철저히 점검해 재해에 대비하고 안전한 발전소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