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울진군·시공사(신한울3·4), 지역상생 협력
한수원·울진군·시공사(신한울3·4), 지역상생 협력
  • 이재용 기자
  • 승인 2024.06.13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자리 창출, 지역업체 건설공사 참여 확대 등 협력
한수원은 6월 12일 울진군, 시공사와 신한울3·4 건설사업 관련 지역상생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한수원은 6월 12일 울진군, 시공사와 신한울3·4 건설사업 관련 지역상생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황주호)이 6월 12일 울진군청에서 울진군(군수 손병복), 신한울3·4호기 주설비공사 시공사(현대건설·두산에너빌리티·포스코이앤씨)와 신한울3·4호기 건설사업 관련 지역상생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한수원과 울진군, 시공사는 앞으로 신한울3·4호기 건설과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 등 지역상생을 위한 상호 발전적 협력관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특히, ▲일자리 창출을 위한 공동 노력 ▲기능인력 양성 및 취업 지원 ▲지역업체 건설공사 참여 확대 ▲적기 건설을 위한 행정적 지원 등에 긴밀히 협력한다는 계획이다.

신한울3·4호기 건설사업은 울진군 북면 덕천리와 고목리 일대 약 213만㎡ 부지에 설비용량 140만kW 원전 2기를 건설하는 대규모 국책사업으로 3호기는 2032년 10월, 4호기는 2033년 10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최일경 한수원 건설사업본부장은 “원자력발전소 건설은 지역과의 협력이 필수이므로, 신한울3·4호기 건설사업을 추진함에 있어 지역사회와의 상생과 동반성장의 가치를 소중히 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