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인도네시아와 신기술·신사업 동반성장 가속화
한전, 인도네시아와 신기술·신사업 동반성장 가속화
  • 이재용 기자
  • 승인 2024.06.11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네시아 Barito그룹 및 PLN-지멘스와 협력 MOU 체결
한전 에너지 신사업 분야, 해외 신사업 진출 교두보 확대
하르탄토 위보워 인도네시아 전력공사 부사장(왼쪽), 김동철 한전 사장(가운데), 안딜로 하라합 지멘스 에너지 인도네시아 대표(오른쪽)가 MOU체결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하르탄토 위보워 인도네시아 전력공사 부사장(왼쪽), 김동철 한전 사장(가운데), 안딜로 하라합 지멘스 에너지 인도네시아 대표(오른쪽)가 MOU체결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김동철 한국전력 사장은 6월 8~10일 인도네시아를 방문해 인도네시아전력공사(PLN) 등 에너지기업과 신기술·신사업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하고, 에너지 광물자원부 장관을 예방해 양국간 에너지분야 협력을 강화하는 자리를 가졌다.

김동철 한전 사장은 6월 9일 Barito 그룹과의 면담에서 한전의 해외 발전사업 역량을 홍보하고, 암모니아 혼소발전 등 에너지 신기술을 활용한 공동 사업추진을 위한 MOU를 체결하고 양사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Barito 그룹은 석유화학, 에너지, 부동산 사업을 영위하는 인도네시아 재계서열 1위, 지열발전(896MW)을 보유(세계 4위)한 기업으로 한전과 자바섬에서 발전사업을 진행중이다.

Barito 그룹은 지난 3월 한전을 방문해 친환경 발전사업 공동추진을 제안하는 등 지속적으로 협업을 강화해 왔으며 이번 MOU를 통해 양사간 협력이 더욱 구체화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한전은 6월 10일 PLN 본사에서 PLN·지멘스에너지와 공동으로 자바섬과 수마트라섬을 연결하는 HVDC 설치사업 등 전력분야 신기술·신사업 공동추진 MOU를 체결했다.

이 자리에서 김동철 한전 사장은 한전의 우수한 기술력을 보여주는 사업인 ‘지능형 디지털 발전소 기술‘, ‘자동검침(AMI)‘, ‘변전소 예방진단 시스템‘ 등을 소개해 향후 신기술·신사업 진출을 위한 R&D 지원 및 협력 강화의 기반을 마련했다.

이어 인도네시아 에너지광물자원부 장관을 면담한 김동철 한전 사장은 인도네시아 '2060년 Net Zero 달성'을 위해 청정에너지인 원자력 도입과 에너지 신기술, 신사업의 중요성을 이야기하고, 한전의 기술력이 인도네시아 에너지 안보 확보에 도움이 될 것임을 강조했다.

김동철 한전 사장은 “한전은 인도네시아의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파트너로서 적극 협력할 예정이며, 이번 MOU를 계기로 한전은 에너지 신사업 분야 해외사업 진출 기반을 더욱 공고히 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