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방사선 생명공학 성과 창출 위해 관련 기업 현장 목소리 귀 기울여
과기정통부, 방사선 생명공학 성과 창출 위해 관련 기업 현장 목소리 귀 기울여
  • 이재용 기자
  • 승인 2024.06.05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 치료의 새로운 대안 방사성의약품 세계 시장 선점 위한 전략 마련 추진
방사성의약품 기업간담회 통한 현장 의견 수렴으로 국내 산업 성장 지원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이종호)는 6월 5일 방사선바이오 분야의 성과 창출을 위한 지원 방안에 대한 의견을 듣기 위해 방사성의약품 기업 및 유관기관 등과 함께 간담회를 개최했다.

방사선바이오란 방사선 기술과 생명과학을 결합해 과학연구, 의학, 치료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되는 기술과 연구 분야를 통칭한 용어다. 방사선을 이용한 질병 진단과 치료에 대한 연구개발로 암 치료와 진단, 영상 이미지 등 난제에 대한 새로운 해결책 제시가 가능하다.

방사선바이오의 가장 핵심은 방사성의약품 개발과 관련된 생태계 기반 마련이다.

방사성의약품은 방사선 에너지를 방출하는 방사성동위원소에 질병 부위로 옮기는 물질을 결합해 제조한 약품이다.

일반의약품과 비교해 신약 개발기간이 짧고 개발 비용이 적을 뿐만 아니라, 약품 특성과 관련 기술의 혁신으로 환자에게 상대적으로 적은 양을 투입하고도 효과가 좋으며, 회복 속도 또한 기존 약품보다 빨라 암 치료의 새로운 대안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최근 노바티스, 아스트라제네카 등 글로벌 거대 제약회사들은 방사성의약품 전문기업 인수를 통해 파이프라인을 확보하는 등 방사성의약품 글로벌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최근 투자가 급증하는 방사성의약품 시장의 글로벌 시장 선점을 위해 '(가칭)방사선바이오 성과창출 지원 전략'을 마련해 발표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간담회에서 '방사선바이오 성과창출 지원 전략'의 취지와 방향에 대해 설명했다.

방사성의약품 기업들은 현재 글로벌 경쟁이 시작되는 현 상황에서 정부 주도로 지원책을 마련해 준다면 국내 관련 산업계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며 환영의 목소리를 냈다. 

또 기업들은 실제 산업 현장의 생생한 경험을 공유하면서, 정책 마련 시 필요한 부분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황판식 연구개발정책실장은 “전 세계적으로 방사성의약품 시장은 급성장 중이며, 국내 기업의 기술력도 계속 높아지고 있다. 지금이 정부와 관련 기관들의 역량 결집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생각한다”며, “오늘 개진된 의견을 꼼꼼히 검토해 국내 방사성의약품 산업 현장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정책을 만들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