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미 EPRI, 비파괴검사분야 기술교류 워크숍 열어
한수원·미 EPRI, 비파괴검사분야 기술교류 워크숍 열어
  • 이재용 기자
  • 승인 2024.06.05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파괴검사 적용 방법 및 연구개발 현황 등 논의
한수원은 6월 3~4일 양일간 미 전력연구소 프로그램 비파괴검사분야 기술교류 워크숍을 개최했다.
한수원은 6월 3~4일 양일간 미 전력연구소 프로그램 비파괴검사분야 기술교류 워크숍을 개최했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황주호)이 6월 3~4일 이틀간 한수원 중앙연구원에서 ‘미국 전력연구소(EPRI) 프로그램 비파괴검사분야 기술교류 워크숍’을 진행했다.

미국 EPRI는 1972년 설립돼 전 세계 전력사, 에너지산업체들로 구성된 세계 최대 전력연구소다.

한수원은 2008년 EPRI와의 공동연구를 위한 기본협약을 체결하고 원자력 분야 멤버로 가입했으며, 해마다 프로그램별 기술 교류와 각종 연구에 참여해 글로벌 R&D 역량을 습득하고 선진 연구기관과의 소통을 활발히 하고 있다.

이번 워크숍에는 한수원을 비롯한 EPRI 회원사 등 40여 명이 참석해 비파괴검사 적용 방법 및 연구개발 현황 등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특히, 한수원이 개발한 ‘원전 가동중검사 종합관리시스템’에 대해 소개해 참석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한수원은 이번 워크숍 성과를 기반으로 앞으로 EPRI와 원전 운영 및 건설, SMR(소형모듈원자로), 신재생에너지 분야에서도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신호철 한수원 중앙연구원장은 “한수원은 앞으로도 원전 설비의 건전성을 높이기 위해 비파괴검사 등 각종 기술 개발에 적극 나서는 것은 물론, EPRI와의 협력을 더욱 넓혀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