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난방공사, PSM 평가서 역대 최고 성적··· 공정안전관리 분야 선도
지역난방공사, PSM 평가서 역대 최고 성적··· 공정안전관리 분야 선도
  • EPJ
  • 승인 2024.05.29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대형 발전소로서는 설립 이후 최초, 수도권에서 P등급은 겨우 2% 불과
지역난방공사 본사 전경.
지역난방공사 본사 전경.

[일렉트릭파워] 한국지역난방공사(대표 정용기)가 안전관리 분야에서 또 한 번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

한국지역난방공사 화성지사는 고용노동부가 실시한 2024년 공정안전관리(PSM, Process Safety Management) 이행상태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P등급(Progressive)을 획득했으며, 이는 중대형발전소로서는 공사 설립 이후 최초다.

4년 주기로 시행되는 공정안전관리 이행상태평가는 유해·위험설비 보유사업장의 중대산업사고 예방을 위한 법적인 안전관리제도로 국내 안전관리분야 정부 공인 최고권위의 평가제도이다. 

평가등급은 P등급(우수), S등급(양호), M+등급(보통), M-등급(불량) 총 4단계로 이뤄진다.

2023년 기준 전국 PSM 평가 대상 사업장은 약 2,000여 개이며, 그중 단 5%의 사업장만 P등급을 받을 수 있다. 특히, 수도권으로 범위를 좁히면 수도권 소재 PSM 대상 사업장 중 단 2%만 P등급의 영예를 안을 수 있다. 한난 화성지사의 경우 수도권 도심에 위치한 중대형 발전소로서 안전등급을 받기가 매우 까다롭다는 점에서 특히 의미가 깊다.

화성지사는 ▲공정안전자료 윤독회 진행 ▲안전관리 표준화 ▲ 그래픽 절차서 마련 ▲ 아차사고 발굴단 운영 ▲ 외부 전문가 참여 등 창의적인 PSM 12대 실천과제를 마련하고 이행했으며, 이를 통해 형식적으로 지나치기 쉬운 안전활동을 실제 현장에 적용해 안전관리의 실효성을 높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지난 4월에는 지역난방공사 김해사업소가 P등급을 획득한 바 있는데 불과 한달여 만에 화성지사가 또다시 P등급을 받음으로써, 정용기 사장 취임 이후 현장 중심의 문제해결형 경영을 선언하고 현장을 찾아다니며 직접 안전을 챙겨 온 차별화된 안전관리 역량과 성과가 부각되고 있다.

특히 올해 들어서는 본·지사 간 실질적인 소통과 일하는 방식 개선을 주문하면서 안전·정보통신기술(ICT)·경영지원 등 분야별 ‘찾아가는 맞춤형 컨설팅’을 추진할 것을 지시했다. 이를 통해 각 분야의 전문가로 구성된 드림팀인 ‘한난 마스터’를 선발하고, 전사 각 사업장의 안전 관련 현안과 문제점을 현장에서 함께 고민하고 해결책을 찾음으로써 전사 안전업무 역량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시켰다.

화성지사는 CEO의 안전 최우선 경영철학을 이행하기 위해 자체적으로 주간 안전신문을 발간하고 연간 안전슬로건을 선정하는 등 지속적인 안전문화 확산과 전 근로자의 실질적 참여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였다.

정용기 지역난방공사 사장은 “안전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최우선 가치며, 안전에는 기본과 원칙이 가장 중요하다”라며 “앞으로도 최고 수준의 안전보건 관리체계를 위해 노력하고, 공사의 안전 업무역량을 강화해 국민이 신뢰하는 안전한 사업장을 구축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