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산업개발·꿈꾸는마을, 장애인 자립 지원 및 상생문화 확산을 위한 결연협약 체결
한전산업개발·꿈꾸는마을, 장애인 자립 지원 및 상생문화 확산을 위한 결연협약 체결
  • 이재용 기자
  • 승인 2024.04.11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장애인의 달’ 맞아 사회적 약자 자립 및 사회 통합 지원
‘장애인 자립 지원 및 상생문화 확산 위한 결연협약식’ 체결 후 함흥규 한전산업개발 대표(왼쪽)와 정창교 꿈꾸는마을 이사(오른쪽) 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장애인 자립 지원 및 상생문화 확산 위한 결연협약식’ 체결 후 함흥규 한전산업개발 대표(왼쪽)와 정창교 꿈꾸는마을 이사(오른쪽) 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토털 에너지 솔루션 기업 한전산업개발(대표 함흥규)은 꿈꾸는마을과의 협약을 통해 사회의 어려움을 나누고 살피는 공동체 문화를 실천, 확산하겠다고 밝혔다.

한전산업은 4월 9일 서울 중구 본사에서 꿈꾸는마을과 ‘장애인 자립 지원 및 상생문화 확산을 위한 결연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함흥규 한전산업개발 대표와 정창교 꿈꾸는마을 이사를 비롯한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본사 사장실에서 진행됐다.

이번 협약은 상호 유기적인 관계를 바탕으로 사회적 약자의 자립활동 및 사회통합을 지원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이를 위해 한전산업개발은 자립 생활이 어려운 발달장애인의 예술활동을 지원하고 사회적 취약계층의 취업지원과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이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함흥규 한전산업개발 대표는 “우리 회사는 본사 사내 봉사단 ‘2050 프렌즈 서포터즈‘를 조직해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해나가고 있다. 상생문화 조성을 위해 노력해 온 한전산업개발이 꿈꾸는마을과 함께 사회적 약자의 자립활동을 돕고 사회 통합에 이바지 할 수 있게 되어 뜻 깊게 생각한다"며 "이 작은 발걸음이 큰 물줄기가 돼 사회 대통합의 큰 바다로 흘러들어 가길 염원한다”고 전했다.

업무협약의 주요 내용은 △사회적 취약계층의 취업지원을 위한 정보 제공 △자립 생활이 어려운 발달장애인의 예술활동 지원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위한 정보와 참여기회 제공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