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산업진흥회, 구자균 LS일렉트릭 회장··· 제14대 회장에 재선임
전기산업진흥회, 구자균 LS일렉트릭 회장··· 제14대 회장에 재선임
  • 이재용 기자
  • 승인 2023.02.17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산업 탄소중립, 디지털전환 R&D 및 글로벌 경쟁력 강화 적극추진
총 예산 203억원 편성··· 박순규 영인기술 사장 등 3인 비상근 임원 선임
전기산업진흥회는 2월 16일 양재동 엘타워에서 ‘2023년도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현 구자균 회장을 제14대 회장으로 재선임했다.
전기산업진흥회는 2월 16일 양재동 엘타워에서 ‘2023년도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현 구자균 회장을 제14대 회장으로 재선임했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구자균 LS일렉트릭(ELECTRIC) 회장이 한국전기산업진흥회 제14대 회장에 재선임 됐다.

한국전기산업진흥회(회장 구자균)는 2월 16일 양재동 엘타워에서 ‘2023년도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현 구자균 회장을 제14대 회장으로 재선임했다.

구자균 전기산업진흥회장은 진흥회 병설기구인 ‘한국전기산업기술연구조합’ 이사장직도 겸임하게 된다.

구자균 회장은 취임사를 통해 “탄소중립, 디지털화로 빠르게 진화하는 글로벌 환경이 우리에게 도전이자 기회”라며, “위기를 기회로 삼는 이환위리(以患爲利)의 자세로 회원사와 함께 난관을 이겨내고 전기산업의 미래 성장을 리딩하는 전기산업진흥회가 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디지털 전환 경쟁력 확보 ▲글로벌 시장 개척 Team Korea 추진 ▲한·중 FTA 시장 개방 대응 및 인력 선순환 등 회원 공감 사업 확대 ▲에너지 신산업 창출을 통한 사업 다각화 등 회원사의 권익 보호와 전기산업의 미래성장방안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정기총회에서는 2022년도 주요 사업추진실적 보고와 2023년도 사업계획 및 예산(안) 등 한국전기산업진흥회 7개 안건 및 한국전기산업기술연구조합 4개 안건을 상정해 원안 처리됐다. 

특히, 전기산업진흥회와 전기산업기술연구조합 예산을 총 203억원으로 편성하고, 탄소중립 및 디지털 전환에 대응하는 ‘전기산업 발전전략’ 수립과 R&D 분야에서 ▲항만 ▲광기술 ▲전자부품 등 이종 산업과 연계하는 New Grid Edge Technologies을 지향하겠다고 밝혔다.

디지털 전환 인덱스 개발과 스마트팩토리 구축지원 확산을 통해 중소기업 디지털 전환의 기틀을 마련하는 계획도 내놓았다.

전기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한국전기산업대전’ 및 ‘Electric Energy Show 2023 in Hanoi(베트남 전시회)’를 각각 2023년 10월과 5월에 개최하며 동시에 Team Korea 수출 전략화 방안도 수립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오는 2025년까지 협상 발효중인 한·중 FTA의 후속 조치와 국내 산업 보호를 위한 대응책을 중점 사업으로 추진하고, 산업현장의 고급기술자 확보 등 장기적인 인력수급 방안도 연구하게 된다.

구자균 제14대 전기산업진흥회장이 취임사를 하고 있다.
구자균 제14대 전기산업진흥회장이 취임사를 하고 있다.

구자균 전기산업진흥회장은 “해외전력 표준정보 및 표준개발을 목표로 하는 글로벌표준지원센터를 구축해 회원사 R&D 및 표준화 기반을 마련하는데 도움을 드리고자 한다”며 “이밖에도 Web 기반 전력변환시스템 설계 플랫폼 정보와 해외기술 및 시장정보, 국제통상 이슈 등의 정보제공 지원체계를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전기산업진흥회가 올해 첫회로 개최하는 ‘제1회 에너지플러스 컨퍼런스’도 주목된다.

이 행사는 글로벌 기후변화 및 친환경 에너지전환 시대를 맞이해 한국판 탄소중립 정책에 부합하는 국내 전기산업계 K-RE100 이행을 위한 생태계 구축의 필요성과 탄소 저감 사회로의 실천방안으로 각국의 전기산업 분야 글로벌 기업 간 탈탄소화 프로젝트 개발 소개 및 RE100 이니셔티브를 위한 솔루션 방향 제시의 필요성으로 마련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행사는 오는 3월 30일 코엑스 아셈볼룸에서 열릴 예정이다.

또 나주에 위치한 한국전기설비시험연구원과 에너지밸리기업개발원은 EMC 분야 공인시험 개시와 시험바우처 사업을 통해 에너지밸리 입주기업 및 회원사의 시험 적체 해소와 경비 부담 최소화를 지원하는 한편, 창업기획자 지정 등을 통해 스타트업의 창업 혁신 메카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이날 정기총회에선 나형균 대한전선 대표와 이상호 서호전기 대표를 비상근 부회장으로 선임하고, 회원사의 참여 확대를 위해 박순규 영인기술 대표, 김영일 지투파워 대표를 비상근 이사로, 백승남 에이피이씨 대표를 비상근 감사로 각각 신규 선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