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차세대 초전도 케이블 개발
LS전선, 차세대 초전도 케이블 개발
  • 이재용 기자
  • 승인 2021.10.13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첫 국제규격(IEC) 획득··· 전력 전송량 늘리고 생산비는 절감
내년 초전도 플랫폼 사업에 활용··· ESG로 글로벌 시장 확대 기대
LS전선이 차세대 초전도 케이블(3상동축 초전도케이블) 개발에 성공했다.
LS전선이 차세대 초전도 케이블(3상동축 초전도 케이블) 개발에 성공했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LS전선(대표 명노현)은 최근 차세대 초전도 케이블 개발에 성공했다고 10월 13일 밝혔다.

초전도 케이블은 송전 중 전력 손실이 거의 없고 대용량 송전이 가능하다.

전자파도 발생하지 않아 대표적인 친환경 에너지 제품으로 불린다.

이번에 LS전선에서 개발한 차세대 제품은 초전도층의 구조를 획기적으로 개선, 전력 전송량을 기존보다 20% 이상 늘리면서도 생산비는 10%이상 절감할 수 있도록 했다.

LS전선은 한전 고창전력시험센터에서 전력연구원과 함께 약 2년간의 연구개발을 통해 ‘23kV급 3상동축’ 초전도 케이블을 개발, 국제전기표준회의(IEC) 규격을 획득했다.

전세계적으로 LS전선을 비롯해 3개 업체가 개발에 성공했으나, 국제인증 획득은 LS전선이 처음이다.

업계에 따르면 한전은 내년부터 시작하는 ‘초전도 플랫폼 사업’에 이 차세대 모델을 본격 적용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LS전선이 2019년 세계 최초로 초전도 케이블을 상용화한데 이어 차세대 제품의 상용화 역시 앞서갈 것으로 기대된다.

LS전선 관계자는 “초전도 플랫폼 사업은 변전소 크기를 기존의 1/10 이하로 줄이고, 구축 비용은 30%이상 절감할 수 있다”며, “전력 설비의 증설이 어려운 도심을 중심으로 사용이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전세계적인 ESG 경영 트렌드에 힘입어 북미와 유럽 등을 중심으로 초전도 사업이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며, “국내 상용화 경험을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 진출에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