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해외자원 공동개발 합작
포스코, 해외자원 공동개발 합작
  • 박윤석 기자
  • 승인 2009.08.06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물자원공사와 MOU 체결

포스코(회장 정준양)와 한국광물자원공사(사장 김신종)가는 7월 14일 서울 포스코 센터에서 해외자원 공동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사는 석탄, 철광석 등 제철용 연원료는 물론 니켈, 크롬, 망간, 코발트 등 비철금속의 해외개발을 위해 상호 협력할 방침이다.

현재 광물자원공사는 호주, 캐나다, 중국 등지에서 유연탄, 철광석, 구리, 니켈, 우라늄 등 다양한 광물자원을 개발하고 있다. 이로써 포스코는 광물자원공사로부터 해외자원개발 정보를 제공받고 탐사 전문 인력 및 장비를 지원받아 제철용 연원료 등을 보다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포스코는 지난 6월 수출입은행과도 해외 제철 및 자원개발 사업을 위한 MOU 체결을 통해 전략적 제휴관계를 구축한 바 있다. 이에 따라 포스코는 해외투자와 원료개발을 할 때 수출입은행으로부터 관련 금융 등을 지원받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