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에너지연구회, 에너지산업 정책방향 논의
집단에너지연구회, 에너지산업 정책방향 논의
  • 배상훈 기자
  • 승인 2020.06.30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단에너지 사업방향·발전방안 등 공유
주민수용성 확보해 지속가능성 찾아야
집단에너지연구회 기조연설 중인 황창화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
집단에너지연구회 기조연설 중인 황창화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

[일렉트릭파워 배상훈 기자]집단에너지연구회(회장 박종배·조형희)는 6월 26일 에너지 정책방향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선 정부의 그린뉴딜 실현을 위한 에너지산업 주요이슈와 정책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기조연사로 참여한 황창화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은 정부에서 추진하는 그린뉴딜이 지역난방공사의 기후변화 대응 노력과 궤를 같이한다고 봤다.

또한 기존 화석연료 기반의 대형화된 에너지 사업모델을 탈피하고 신재생에너지원 기반 분산형 모델이 지역사회와 공감하는 정책 실현의 성공적 열쇠임을 강조했다.

발제를 맡은 강승진 한국산업기술대학교 교수는 전력수급계획의 공급중심형, 대형화, 중앙집중형 사업모델이 과거 패러다임의 한계임을 지적했다.

그는 전력산업분야 역시 기존모델에서 수요관리·분산에너지 활성화, 주민수용성 확보를 통해 지속가능성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수요지 원거리에 건설되는 대형 신재생발전소가 진정한 의미의 수요관리·분산에너지 공급 관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어 진행된 자유토론에서 이명주 명지대학교 교수는 오스트리아의 슈피텔라우 생활폐기물 발전소를 언급했다. 또 폐기물의 에너지 자원화뿐만 아니라 건축디자인을 통해 주민친화적 도시기반시설로 접근한 관점을 해법으로 밝혔다.

이창호 전기연구원 박사는 앞으로의 전력수급계획이 에너지전환으로 변화된 시장에 맞춰 사업자가 판단할 수 있도록 신뢰성 있는 정보를 제공하는 계획으로 변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2015년 12월 발족한 집단에너지연구회는 집단에너지 분야를 연구하는 50인의 학계·연구계 전문가 집단이다. 매 분기마다 정기적으로 모임을 갖고 집단에너지 현안과 미래 발전방향을 논의한다. 이번 토론회는 코로나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열렸다.

황창화 지역난방공사 사장은 “지금이 집단에너지사업의 새로운 성장 모델을 그려낼 중요한 시점”이라며 “이를 위해 산업-연구 협력과 지속적인 연구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도 국가 주요 기반인 집단에너지가 나아갈 방향에 대해 같이 고민하고 발전방안을 논의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