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발전, 버려지는 석탄회·커피찌꺼기 활용
남동발전, 버려지는 석탄회·커피찌꺼기 활용
  • 배상훈 기자
  • 승인 2020.06.29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원 재활용 협업 플랫폼 구축’ 착수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근로조건 개선
김학빈 한국남동발전 기획관리본부장 등 참석자들이 6월 26일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 및 근로조건 개선을 다짐하고 있다.
김학빈 한국남동발전 기획관리본부장 등 참석자들이 6월 26일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 및 근로조건 개선을 다짐하고 있다.

[일렉트릭파워 배상훈 기자]취약계층 일자리 창출과 자원 재활용이라는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중앙행정기관, 공공기관, 민간기업이 협력한다.

한국남동발전(사장 유향열)은 6월 26일 한국생산성본부에서 자원 재활용 협업 플랫폼 구축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어 적극적인 기관별 역할 수행을 약속했다.

이 자리에는 ▲남동발전 ▲커피큐브 ▲홈플러스 ▲한국노인인력개발원 ▲한국장애인고용공단 ▲한국생산성본부 ▲행정안전부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 사업은 석탄회와 커피박(커피찌꺼기)으로 화분, 연필 등을 생산해 자원을 재활용하고 취약계층 일자리를 창출하는 협업과제다. 올해 4월 행정안전부 ‘2020 중점 협업과제’로 선정됐다.

남동발전은 사업주관기관으로서 협업의 모든 단계를 총괄한다. 전 직원 자발적 기부금인 나눔펀드를 활용해 3년간 총 1억2,000만원 상당의 기부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협업과제는 석탄회·커피박 자원화 기술 개발부터 이를 활용한 제품 생산, 유통·판로 확보에 이르는 ‘자원 재활용 협업 플랫폼’ 구축이 목표다.

남동발전과 혁신기술 보유기업 커피큐브는 버려지는 석탄회와 커피박을 활용해 화분, 연필 등을 생산·판매한다. 또한 재활용량을 매년 2배씩 증대시켜 나갈 계획이다.

특히 노인인력개발원, 장애인고용공단, 한국생산성본부와 협업해 노인, 장애인 등 취약계층 근무 사업장을 생산단체로 선정한다. 이어 3년간 총 100개의 일자리 창출과 170명의 근로조건 개선을 동시에 추진한다.

이렇게 생산된 상품들은 홈플러스 오프라인 매장과 온라인 스토어를 통해 전국에 유통·판매된다. 협업 상대방을 찾는 온라인 공간 ‘협업 매칭 플랫폼’, 비대면 서비스가 가능한 어플리케이션 등을 통해 공공·민간의 다양한 수요처를 적극 발굴할 예정이다.

김학빈 남동발전 기획관리본부장은 “이번 사업은 기관 간 협업을 통해 일자리와 환경이라는 두 가지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선도적 사례가 될 것”이라며 “협업이 지니고 있는 상생과 시너지 효과를 바탕으로 국민체감형 명품 사업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남동발전은 지난해 8월 커피큐브와 함께 석탄회·커피박을 배합한 재활용품 제작기술을 개발하고 상품성 입증에 성공했다. 지구를 살리는 100% 친환경 제품의 자세한 내용은 광화문1번가 ‘협업 매칭 플랫폼’과 커피큐브 온라인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