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취약계층 권익구제 지원 확대
동서발전, 취약계층 권익구제 지원 확대
  • 배상훈 기자
  • 승인 2020.05.29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약계층 소송비용 지원사업 협약 체결
상호협의 거쳐 구체적인 운영기준 마련
김용기 한국동서발전 사회적가치추진실장(왼쪽에서 네 번째), 구정화 울산중구종합사회복지관장(오른쪽에서 네 번째) 등 양 기관 관계자들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용기 한국동서발전 사회적가치추진실장(왼쪽에서 네 번째), 구정화 울산중구종합사회복지관장(오른쪽에서 네 번째) 등 양 기관 관계자들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일렉트릭파워 배상훈 기자]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이 울산중구종합사회복지관(관장 구정화)과 함께 사회적 약자 권익구제 지원을 추진한다.

동서발전은 5월 28일 울산중구종합사회복지관과 ‘취약계층 소송비용 지원사업’ 협약을 체결했다.

동서발전은 지역주민 권익구제 지원을 위해 2018년 10월부터 울산중구종합사회복지관과 협력했다. 이어 동서발전 본사가 있는 울산 중구의 저소득 가정 등을 대상으로 사내 변호사 무료 법률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동서발전은 이번 협약을 통해 권익구제 범위가 소송비용 지원으로 더 확대됐다. 양 기관은 사회적 취약계층 주민이 소송을 수행해야 할 부담을 안게 된 경우 소송비용을 지원해 해당 주민이 법적 구제를 받을 수 있도록 돕기로 했다.

소송비용 지원 대상자는 울산 중구 소재 기초생활보장수급자 세대(약 4,600세대)와 한부모가정·독거노인 등 취약계층 세대(약 9,000세대)다.

또한 동서발전은 울산중구종합사회복지관이 운영하고 있는 청년 자활 지원프로그램 ‘인쏘(In Social) 프로젝트’와 연계했다. 의지할 데 없는 실업 상태 청년들이 창업활동 등 생계와 관련된 소송에 맞닥뜨리게 된 경우에도 소송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다.

인쏘 프로젝트는 실업 상태 청년들이 사회 속으로 들어가 사람들과 더불어 살아갈 수 있도록 돕는 심리 상담·위기 극복·자활 지원 프로그램이다.

동서발전은 사회적 취약계층에 해당하더라도 법률구조법에 따른 무료 법률구조 제도에 의해 권익 구제를 받기 어려운 경우에 한정해 소송비용을 지원한다. 특히 효율적으로 지원사업을 운영하고 국가 법률구조 제도와의 정합성도 기할 방침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무료 법률상담에 이어 소송비용을 지원함으로써 법률지식 부족, 비용 부담 등으로 인해 법적 권리행사에 어려움을 겪는 사회적 약자의 권익 구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동서발전과 울산중구종합사회복지관은 사업 운영 공정성과 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해 향후 협의를 거쳐 지원 대상자 선정, 지원내용 등에 관한 구체적인 운영 기준을 마련한다. 이어 심사, 선정 등을 담당할 운영위원회를 구성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