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컨소시엄, 새만금 육상태양광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
중부발전 컨소시엄, 새만금 육상태양광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
  • 배상훈 기자
  • 승인 2020.05.26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경제 활성화 등 3대 원칙 제시
모범사례 실현 위해 모든 역량 집중
새만금 세빛발전소 조감도
새만금 세빛발전소 조감도

[일렉트릭파워 배상훈 기자]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이 대표사로 참여한 새만금세빛발전소 컨소시엄이 새만금 육상태양광 3구역 발전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새만금세빛발전소 컨소시엄은 ▲중부발전 ▲호반건설 ▲현대건설 ▲전북지역 4개 강소기업 ▲국민은행 ▲KB증권 ▲에너지인프라자산운용 ▲삼일회계법인 ▲드림엔지니어링으로 구성돼 있다.

새만금세빛발전소의 ‘세빛’은 새만금을 위한 세 가지 희망의 빛을 의미하는 단어다. 본 사업의 세 가지 대원칙인 이익 공유, 지역경제 활성화, 국내 신재생산업 육성을 상징한다.

먼저 이익 공유를 위해 공익재단 설립 후 본 사업을 통해 적립된 기금으로 기초수급자 생계지원, 장학사업 등에 사용할 예정이다. 지역주민과 지역기업이 주주로서 사업에 직접 참여해 사업수익을 공유한다.

또한 지역 기자재를 50% 이상 사용하고 지역 강소기업이 시공에 40% 이상 참여한다. 중부발전의 중소기업 동반성장 지원사업을 지역기업에 확대 적용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방침이다.

마지막으로 최고효율 모듈, 인버터, 구조물 등을 포함한 국산 기자재를 100% 사용한다. 특히 외산 태양광 기자재로 인해 경쟁력을 잃어가고 있는 국내 신재생산업을 육성한다.

이 같은 3대 원칙을 지키면서도 참여기업들의 수익은 최소화하고 적정 사업비를 도출함으로써 사업기간 전체에 걸쳐 안정적인 재무 구조도 확보했다. 전력계통 안정화를 위한 전기사업법 개정에 적극 대응해 향후 태양광 연계 ESS사업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새만금세빛발전소 컨소시엄은 본 사업의 신속한 진행과 적기 준공을 위해 이번주부터 실시협약 체결을 위한 협상을 시작한다. 이어 올해 6월 인허가 착수 후 내년 12월까지 준공한다. 준공 후에는 2041년 12월까지 20년간 본 사업을 운영할 예정이다.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은 “중부발전은 국민의 에너지공기업으로서 이익 공유, 지역경제 활성화, 국내 신재생산업 육성 등 신재생분야 질적 성장을 위해 본 사업이 국내 대규모 태양광사업의 모범이 되도록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