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비대면 업무체계 전환··· 업무 효율화
남부발전, 비대면 업무체계 전환··· 업무 효율화
  • 배상훈 기자
  • 승인 2020.05.21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업무수첩·화상회의시스템 상시 활용
스마트 보고시스템 개발··· 비효율 제거
한국남부발전 본사 경영진이 각자 집무실에서 화상회의를 하는 모습
한국남부발전 본사 경영진이 각자 집무실에서 화상회의를 하는 모습

[일렉트릭파워 배상훈 기자]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이 생활 속 거리두기를 위한 비대면 업무체계 전환은 물론 디지털 혁신을 통한 업무 효율화에 나선다.

남부발전은 5월 20일 e-업무수첩, 화상회의시스템 상시 활용 등 비대면 업무체계를 도입했다고 밝혔다. 이는 직장 내 대면업무를 최소화하고 일하는 방식을 혁신하기 위해 추진했다.

e-업무수첩은 남부발전 인트라넷에 마련된 온라인 업무관리시스템이다. 해당 시스템을 통해 비대면으로 관리자는 과업을 지시하고 실무자는 실시계획과 결과를 등록한다. 상급자는 업무 진행에 관해 온라인 코칭으로 업무를 추진하고 개선할 수 있다.

남부발전은 해당 시스템으로 비대면 업무관리가 편리해져 재택근무나 출장 중인 상황에서도 연속적인 업무 추진이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데이터를 꾸준히 축적해 업무 효율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남부발전은 코로나19가 절정에 이르던 지난 3월 말부터 기획관리본부장이 주재하는 경영간부회의 등을 시작으로 대내외 회의체를 화상회의로 속속 전환하고 있다.

남부발전은 원격 근무지가 아닌 본사에서도 화상회의를 도입해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생활 속 거리두기를 적극 실천할 방침이다.

한편 남부발전은 원활한 원격근무를 위해 클라우드 환경과 보안이 강화된 가상사설망(VPN)을 도입해 운영 중이다. 코로나19 사태 이전부터 해당 시스템을 통해 직원들은 회사 밖 어디서든 본인 PC와 동일한 업무환경에 접속해 재택근무 등을 수행했다.

지난해에는 스마트 보고시스템을 개발했다. 이어 경영진을 대상으로 온라인 사전 업무보고와 일정 조율이 가능하도록 업무 프로세스를 개선했다.

스마트 보고시스템은 온라인 보고 예약, 실시간 보고현황 조회 기능 등으로 정시에 보고해 대기시간 등 비효율을 없앴다. 특히 10분내 보고를 유도해 보고관행을 혁신한 시스템이다.

신정식 남부발전 사장은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e-업무수첩과 화상회의시스템을 고도화해 비대면 업무체계 전환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디지털 혁신으로 전염병 확산 대비와 함께 업무 효율화를 이뤄 일과 삶이 균형을 이루는 직장문화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