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가스터빈 기자재 국산화 주력
동서발전, 가스터빈 기자재 국산화 주력
  • 배상훈 기자
  • 승인 2020.05.19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재 국산화 얼라이언스 협약 체결
국내 중소기업 사업화·판로개척 지원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오른쪽에서 네 번째)이 협약 체결 후 중소기업 대표들과 F급 가스터빈 기자재 국산화를 다짐하고 있다.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오른쪽에서 네 번째)이 협약 체결 후 중소기업 대표들과 F급 가스터빈 기자재 국산화를 다짐하고 있다.

[일렉트릭파워 배상훈 기자]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이 가스터빈 기자재를 국산화하기 위해 중소기업과 함께 힘을 쏟고 있다.

동서발전은 5월 19일 울산 본사에서 발전분야 가스터빈 핵심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중소기업 6곳과 ‘F급 가스터빈 기자재 국산화 얼라이언스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을 체결한 중소기업은 성일터빈, 진영TBX, 천지산업, 터보파워텍, 한국로스트왁스, 한울항공기계다.

이번 협약은 전 세계 가스터빈의 50%에 달하는 F급(화염온도 1,300°C) 가스터빈 기자재 실증을 통해 국내 중소기업 사업화 및 판로개척을 지원하고 상생협력형 가스터빈 공급망을 구축하고자 마련했다.

이번 국산화 얼라이언스는 그간 동서발전과 D급(화염온도 1,100°C) 가스터빈 분야에서 연구개발과 실증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기업을 대상으로 체결했다. 압축기, 연소기, 터빈 분야에서 핵심기술을 개발·보유하고 있는 6개사가 참여했다.

협약 주요내용은 ▲F급 가스터빈 국산화를 위한 연구개발 및 실증 시행 ▲연구개발 및 실증이 완료된 가스터빈 기자재 사업화 추진 ▲가스터빈 분야 소재·부품·장비 국산화를 위한 기술교류 ▲가스터빈 기자재 실증 및 사업화를 위한 정부정책 반영 공동 추진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동서발전은 약 10년에 걸쳐 13개 기업과 협력해 일산복합화력 D급 가스터빈 핵심 정비부품 33개 품목을 국산화하는데 성공했다”고 말했다.

이어 “동서발전은 이번 협약을 기반으로 향후 6년간 F급 가스터빈 핵심부품 국산화 개발에 약 30억원을 투자할 것”이라며 “연간 약 150억원 규모의 국내외 매출 증대와 23명의 가스터빈 핵심부품 분야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동서발전은 지난해 구축한 발전부품 국산화 로드맵에 따라 국산화 전담부서를 운영하고 발전부품 실증 테스트베드 지침을 제정했다. 올해 4월에는 국산화 연구개발 아이디어를 공모하는 등 상생협력을 통한 국산화를 위해 지속해서 노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