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노동조합연대, 신한울 3·4호기 건설 즉각 재개 촉구
원자력노동조합연대, 신한울 3·4호기 건설 즉각 재개 촉구
  • 이재용 기자
  • 승인 2020.04.09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중공업 구조조정 정부 해결
에너지정책 수립··· 공론화 시행
원자력노동조합연대는 4월 7일 세종정부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의 에너지정책에 대한 공론화와 신한울3·4호기 건설 즉각 재개를 요구했다.
원자력노동조합연대는 4월 7일 세종정부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의 에너지정책에 대한 공론화와 신한울3·4호기 건설 즉각 재개를 요구했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원자력노동조합연대(의장 노희철)가 4월 7일 세종정부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의 일방적인 에너지정책에 대한 공론화와 중단된 신한울3·4호기 건설을 즉각 재개할 것을 요구했다.

또 이와 함께 두산중공업의 구조조정을 정부에서 해결해야 하며, 연관산업의 모든 노동자의 고용안전 대책을 제시할 것을 요구했다.

지난 2017년 10월, 정부는 ‘신규원전 백지화, 운영 중 원전 조기폐쇄’의 탈원전 정책을 선언하고 가스와 신재생에너지로 원자력과 석탄을 대체하겠다는 에너지전환 정책을 발표했다.

수많은 에너지전문가는 급진적인 탈원전 정책의 위험성을 경고했으며, 탈원전 정책 선언 2년만에 핵심 기자재 공급업체인 두산중공업이 구조조정에 직면해 있으며 원자력산업을 대표하는 창원지역 경제가 파국으로 치닫고 있다고 지적했다.

원자력노동조합연대 측은 우리나라의 원자력산업은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확보하고 있으며,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국가경쟁력이라며, 특히 기후변화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미세먼지와 CO2를 저감해야 하는 전 지구적인 문제의 유일한 대안이 원자력이라고 주장했다.

또 가스와 신재생에너지가 원자력을 대체할 수 없다며, 가스는 원자력의 경제성을 따라갈 수 없고, 신재생에너지는 안정적 전력공급 측면에서 비교 자체가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원자력노동조합연대 측은 “안전성과 경제성, 환경 측면에서도 유리함이 검증된 원자력을 도대체 무슨 이유로 사장시켜야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일고의 가치도 없는 탈원전 정책은 즉시 폐기돼야 할 정책”이라고 꼬집었다.

원자력산업의 한 축인 주요 기자재를 생산하는 두산중공업은 인력 구조조정에 직면해 있다. 이와 관련해 두산중공업 경영악화의 이유는 건설중단된 신한울3·4호기 때문이라고 조합연대 측은 주장하며 “신한울 3·4호기 건설 중단으로 매몰비용만 7,000억원에 달하며, 창원을 비롯한 원자력산업을 기반으로 하는 지역과 원자력산업계는 고용불안을 넘어 산업계 자체의 붕괴를 걱정해야 하는 실정”이라며 “현 정부가 하루아침에 뒤집어 버린 신한울 3·4호기 건설중지 결정은 곧 원자력산업의 붕괴를 의미하는 것”이라고 일축했다.

노희철 원자력노동조합연대 의장은 “정부는 ‘단기적으로 안전투자 확대, 일감제고 및 금융지원, 인증비용 지원’을 ‘중장기적으로는 유망시장을 신규 창출해 중소협력업체들이 신규사업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지원’이라는 허망한 답변이 아니라 분명한 대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원자력노동조합연대는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만이 당면문제해결의 유일한 방안이며, 원자력산업계를 일시적으로라도 유지시키는 대책임을 깨닫고 즉각적인 건설재개를 요구했다.

에너지산업, 특히 원자력산업은 설계에서부터 건설, 운영, 주기기, 연료생산 등을 아우르는 연계산업에 해당한다. 다른 산업과 달리 어느 하나라도 역량이 부족할 경우 외국에 존속되고 말 것이라고 노동조합연대 측은 주장했다.

우리나라는 에너지원을 100% 수입에 의존하고 있으며, 에너지원별 가격변동에 따라 국민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크다.

노희철 의장은 “원자력은 연료의 가격변동성이 심해지더라도 전기생산 원가에 영향을 미치지않아 전기요금의 급격한 인상을 요구하지 않는다. 하지만 원자력을 배제한 에너지전환 정책은 전기요금의 급격한 인상만을 불러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원자력노동조합연대 측은 국민들이 공감하고 동의되는 올바른 에너지정책을 수립하기 위해서라도 반드시 에너지정책에 대한 공론화가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