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발주공사 재해율 평가 1위
동서발전, 발주공사 재해율 평가 1위
  • 배상훈 기자
  • 승인 2020.04.02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개 공공기관 중 최우수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주황색 조끼)과 관계자들이 동서발전 호남화력본부에서 현장 안전점검을 시행하고 있다.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주황색 조끼)과 관계자들이 동서발전 호남화력본부에서 현장 안전점검을 시행하고 있다.

[일렉트릭파워 배상훈 기자]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4월 2일 고용노동부 주관으로 실시한 ‘2019년 공공기관 발주공사 재해율 평가’에서 24개 공공기관 중 1위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고용노동부는 매년 1,000억원 이상 대규모 발주공사를 시행하는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발주공사 재해율을 평가한다. 재해율은 상시근로자수 100명당 발생하는 재해자 수의 비율이다.

동서발전은 2018년 재해율 최저 수준을 달성해 22개 공공기관 중 2위를 기록한 바 있다. 지난해에는 재해율 0.05%를 기록해 24개 공공기관 중 최우수 평가를 받았다. 공공기관 평균 재해율은 0.52%다.

동서발전은 안전최우선 경영을 실천하기 위해 경영진이 직접 안전을 챙기는 현장 안전경영활동을 매월 시행하고 있다. 또한 ▲업무·생활 중 기본안전수칙 운영 ▲산업안전·교통안전 분야 시각화 시설 확충 등 안전한 교육장을 사업소에 구축했다.

이외에도 원·하청 구성원이 모두 참여하는 위험성평가 경진대회, 도전 안전골든벨을 개최했다. 이어 안전활동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안전법규·기준 이해도를 높였다.

동서발전은 ▲협력사 근로자 대표 등이 참여하는 안전근로협의체 운영 ▲근로자 위험신고제 확대 ▲모바일 안전제안시스템 운영 등 현장 안전을 지속해서 개선하고 있다.

특히 안전펜스, 조명, 안전경보장치 등 안전시설도 수시로 보강했다. ▲작업자 컨베이어 접근통제시스템 ▲폐수저장조 무인 청소로봇 ▲지능형 통합 재난관리시스템을 개발해 적용하는 등 안전관리 지능화 및 무인화도 추진하고 있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앞으로도 안전최우선 경영을 실천하는데 역점을 두고 안전문화 정착을 통해 모두가 안전하고 건강한 작업장이 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