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소셜벤처기업 고용창출 지원
남부발전, 소셜벤처기업 고용창출 지원
  • 배상훈 기자
  • 승인 2020.04.02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 가치 창출 선순환 사례 발굴할 것”
한국남부발전 본사가 있는 부산국제금융센터 전경(제공=한국남부발전)
한국남부발전 본사가 있는 부산국제금융센터 전경(제공=한국남부발전)

[일렉트릭파워 배상훈 기자]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은 4월 1일 다담 4차산업 소셜임팩트 투자조합(이하 다담 투자조합)을 통해 소셜벤처기업을 지원하면서 59명에 달하는 고용을 창출했다고 밝혔다.

소셜벤처기업은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아이디어 도출 등 사회적 가치 창출과 경제적 수익을 동시에 추구하는 혁신·성장 벤처기업이다.

다담 투자조합은 소셜벤처기업 발굴·육성을 위해 중소기업벤처부 모태펀드 100억원을 기반으로 2018년 말 결성됐다. 다담인베스트먼트가 펀드 운용사로, 남부발전·서울특별시·대전광역시 등은 출자조합으로 참여했다. 이후 다담 투자조합은 총 145억원의 펀드를 조성해 소셜벤처기업 육성을 시작했다.

다담 투자조합은 현재까지 11차 민간 자문위원회를 개최했다. 특히 미세먼지 저감필터 생산기업 칸필터에 4억5,000만원, 2차전지 개발기업 스탠다드에너지에 10억원 등 총 10개 소셜벤처기업에게 80억원을 투자했다.

투자를 받은 10개 소셜벤처기업은 지난해 말 기준 최초 투자시점 대비 고용인원이 59명 증가했다.

최근에는 220V 일반 콘센트를 활용해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는 ‘스마트 전기자동차 충전 콘센트’를 출시한 스타코프에 5억원을 투자하기로 확정하는 등 에너지 관련 소셜벤처기업 육성에도 앞장서고 있다.

신정식 남부발전 사장은 “성장 잠재력이 높은 소셜벤처기업을 발굴해 벤처기업 혁신 성장을 도울 것”이라며 “고용창출과 함께 사회적 가치가 창출되는 선순환 사례를 지속해서 발굴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