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뭣이 중헌디? 시즌2’ 시행
동서발전, ‘뭣이 중헌디? 시즌2’ 시행
  • 배상훈 기자
  • 승인 2020.03.27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세스 개선 등 분야별 토론 진행
온라인으로 자유롭게 의견개진 가능
한국동서발전 전 직원 공감토론 ‘뭣이 중헌디? 시즌2’ 시행 안내문
한국동서발전 전 직원 공감토론 ‘뭣이 중헌디? 시즌2’ 시행 안내문

[일렉트릭파워 배상훈 기자]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전 직원이 참여하는 공감토론 ‘뭣이 중헌디? 시즌2’를 시행하고 있다.

이번 공감토론은 지난해 동서발전이 자체적으로 조사한 기업문화 지수에서 낮은 점수를 기록했던 ▲부서 간 업무분담 불만 ▲비효율 프로세스 개선 ▲근무 만족도 향상을 주제로 진행된다.

토론은 주제별로 2주씩 총 6주간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실명과 익명 중 선택할 수 있게 해 직원들의 자유로운 의견 개진을 돕는다.

동서발전은 2018년부터 상호존중을 기반으로 한 ‘리스펙(RESPECT) 7 존중문화’를 기업문화 추진 체계로 설정했다.

이어 스마트한 업무혁신, 직장 내 올바른 예절문화, 워라밸 실현 등 총 18대 추진과제를 지속해서 추진하고 있다. 경영진과 관리자를 대상으로 추진한 기업문화 교육과 솔선수범 캠페인을 통해 기업문화를 조기 정착시키고자 노력했다.

리스펙 7은 혁신(Renovation), 청렴(Ethics), 사회적 가치(Social Value), 자부심(Pride), 공정(Equality), 배려(Care), 신뢰와 화합(Trust)을 의미하는 동서발전 고유의 기업문화 추진체계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수요 가정의 날, PC OFF제, 연차휴가 활성화 제도 등을 통해 건강한 기업문화를 조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공감토론과 함께 밀레니얼 세대 직원과 기성 직원 모두의 의견을 청취하고 새로운 해결방안을 함께 모색하기 위한 기업문화 포럼을 개최하는 등 기업문화를 개선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동서발전은 공기업의 수직적·관료적 기업문화를 타파하고 창의적 발상을 자극하는 사무공간을 만들기 위해 공기업 최초로 스마트오피스를 도입했다. 개인별 여건에 맞게 출퇴근시간을 조정할 수 있는 다양한 유연근무제도도 함께 운영하고 있다.

특히 스마트오피스 구축의 일환으로 부서 간, 개인 간 칸막이를 없애고 변동좌석제를 운영하고 있다. 이동 중이나 집에서도 개인PC를 이용해 회사와 동일한 환경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해 업무 효율성을 향상시켰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기업들이 재택근무, 원격근무시스템을 긴급히 도입한 것과 달리 동서발전은 기존에 구현된 제도와 사무공간을 활용해 신속하게 대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