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코로나19 대비 비상훈련 시행
동서발전, 코로나19 대비 비상훈련 시행
  • 배상훈 기자
  • 승인 2020.03.12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심환자 발생 등 단계별 시나리오 점검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오른쪽에서 첫번째)이 동서발전 관계자로부터 비상대응훈련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오른쪽에서 첫번째)이 동서발전 관계자로부터 비상대응훈련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일렉트릭파워 배상훈 기자]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3월 11~13일 사업소에서 코로나19 확산 대비 발전설비 안정운영을 위한 비상대응 모의훈련 및 현장경영활동을 시행한다.

이번 훈련에선 코로나19 감염 관련 의심환자 발생, 확진 판정, 유증상자 증가, 정상회복 등 단계별 세부 대응 시나리오를 점검한다.

동서발전은 의심환자 발생 단계에서부터 해당 직원 자가격리, 대체근무 투입을 통해 초기 확산방지에 주력한다. 확진 판정시 해당 근무조 전체 자가격리를 통해 교대근무조를 4개조에서 3개조로 축소하고 제어실 포함 현장 소독과 보호구 착용 근무 등을 실시한다.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은 3월 11일 당진화력본부에서 진행된 비상대응 모의훈련에서 비상 방역시스템 작동, 대체인력 적기 투입, 현장 보직 통합 등 비상대응매뉴얼을 직접 점검했다.

3월 12일과 3월 13일에는 동서발전 기술본부장, 기획본부장이 각각 호남화력, 동해바이오화력 현장을 방문한다. 이어 안전시설물을 직접 점검하고 현장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하는 등 현장안전경영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발전소 운전정지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비상대응과 인력운영 상황을 수시로 점검할 것”이라며 “안정적 전력공급을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코로나19 확산 예방 및 발전설비 안정운영을 위해 ▲24시간 비상대책본부 운영 ▲출입방역 일원화 ▲다중접촉 환경 최소화 등 적극적인 감염 예방과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동참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