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탈황설비 주요부품 국산화 추진
동서발전, 탈황설비 주요부품 국산화 추진
  • 배상훈 기자
  • 승인 2020.03.10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범적용 거쳐 2022년 상용화 목표
한국동서발전 울산 본사
한국동서발전 울산 본사

[일렉트릭파워 배상훈 기자]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3월 10일 중소기업 플루엔과 함께 ‘탈황설비 하이드로 사이클론 스마트 모니터링 시스템’ 국산화 개발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탈황설비는 석회석을 이용해 보일러에서 배출되는 배기가스 중 황산화물 성분을 제거하고 대기환경 규제치 범위 내로 제거된 가스를 연돌로 배출하는 설비다.

하이드로 사이클론 설비는 대기 환경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상시 운영되는 설비지만 국내 대부분의 발전소는 운전 상태 실시간 모니터링이 곤란하거나 외산제품을 제한적으로 사용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번 연구개발의 주요 목표는 ▲석회석 슬러리 넘침 및 막힘 감지센서 국산화 개발 ▲센서 오염방지 및 전용부착 장치 개발 ▲운전현황 모니터링 시스템 국산화 개발 ▲문제 발생시 예비기 자동기동 프로그램 구현 등이다.

동서발전은 당진화력 1발전소에 시범 적용을 거쳐 2022년 상용화를 목표하고 있다. 개발 완료 후 국내 50여 개 발전소와 관련 산업체에 확대 적용해 대기환경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국산화 연구개발과 더불어 중소기업 기술경쟁력 강화 지원 노력에 적극 동참하겠다”며 “환경개선을 위한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깨끗한 발전소 구현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