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초미세먼지 294톤 저감
동서발전, 초미세먼지 294톤 저감
  • 배상훈 기자
  • 승인 2020.03.04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실가스 배출량 384만톤 감소효과 확인
가동정지기간 활용해 환경·안전설비 보강
한국동서발전 겨울철 석탄화력 감축 운영에 따른 초미세먼지·온실가스 저감 결과
한국동서발전 겨울철 석탄화력 감축 운영에 따른 초미세먼지·온실가스 저감 결과

[일렉트릭파워 배상훈 기자]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지난해 12월 1일부터 올해 2월 29일까지 석탄화력을 감축 운영한 결과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초미세먼지 294톤을 저감했다고 밝혔다.

동서발전은 같은 기간 당진화력 3개 발전기를 가동 정지했다. 당진, 호남, 동해 석탄화력 12개 발전기의 경우 운전출력을 최대 80%로 제한해 운영했다. 그 결과 가동 정지시 108톤, 상한제약시 186톤의 초미세먼지를 감축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석탄화력이 집중돼 있는 충남지역의 당진화력이 166톤, 여수산업단지에 있는 호남화력이 103톤, 국내 무연탄 생산지인 강원도 소재 동해화력이 25톤을 저감했다.

동서발전은 이번 석탄발전 감축운영으로 초미세먼지 저감 외에 다른 부가적인 효과도 창출했다. 석탄소비량 감소로 인한 384만톤의 온실가스(CO₂) 배출량 감소효과가 대표적이다.

또한 발전기 가동정지 기간에 약 95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탈질설비 촉매 증설, 석탄이송 컨베이어 안전펜스 보강 등 총 65건의 환경·안전분야 설비보강을 시행했다. 이어 연간 약 14톤의 초미세먼지를 추가로 감축하고 안전한 작업환경을 조성하는 효과를 거뒀다.

동서발전은 계절관리제에 따른 가동정지가 역대 처음인 만큼 가동정지 시점부터 재가동까지 가동정지 전 기간에 걸쳐 설비관리에 만전을 기했다. 이외에도 보일러, 터빈설비에 건조공기를 주입해 부식방지를 예방하는 등 설비보존을 철저히 시행했다.

동서발전은 장기 정지 후 안정적인 재가동을 위해 단위기기 및 종합 시운전을 시행했다. 아울러 발생 가능한 돌발상황에 대비하는 등 가동정지 전 기간 설비관리에 만전을 기했다.

특히 석탄화력 감축운영에 따른 협력사 손실 최소화를 위해 협력사의 의견을 적극 수렴했다. 또한 가동정지 일정조정을 통해 약 8억원의 손실 발생을 예방하는 등 협력사와의 상생협력도 추진하고 있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봄철(3월)에도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계절관리제가 계속 시행되는 만큼 석탄화력 감축운영에 대한 지속적인 관리를 통해 정부정책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동서발전이 운영하는 전 석탄화력 환경설비에 대해 고효율 전기집진기 도입, 고성능 탈황설비 도입 등 전면적인 성능개선을 통해 석탄화력 미세먼지 배출량을 기존 대비 약 70% 저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