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풍력 등 재생에너지 2.5GW 보급한다
올해 풍력 등 재생에너지 2.5GW 보급한다
  • 박윤석 기자
  • 승인 2020.02.26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대규모 프로젝트 중심 실행계획 마련
올해 풍력 220MW 준공 목표… 착공 640MW

[일렉트릭파워 박윤석 기자] 정부가 올해 재생에너지 보급 목표를 전년도와 비슷한 2.5GW 규모로 정했다. 주요 대규모 풍력·태양광 프로젝트를 통해 1.3GW 이상 채운다는 방침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신재생에너지법에 따라 매년 수립·이행하는 ‘신재생에너지 기술개발 및 이용보급 실행계획’의 올해 추진전략을 2월 27일 발표했다.

산업부는 크게 보급과 개발부문으로 나눠 목표 달성을 위한 세부 정책수단을 마련했다. 보급부문의 경우 ▲재생에너지 신규설비 2.5GW ▲수소차 1만대 ▲연료전지 180MW로 정했다. 개발부문에서는 에너지전환 분야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경쟁력을 확보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번 실행계획은 앞서 발표된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제4차 에너지기술개발 기본계획 등 신재생에너지 관련 장기계획과의 정합성을 고려해 수립됐다.

풍력·태양광 확대에 3년간 총 11조원 투자
올해 재생에너지 보급 목표는 지난해보다 100MW 증가한 2.5GW 수준이다. 지난해에는 목표했던 2.4GW의 1.5배 수준인 3.5GW를 달성한 바 있다. 구체적으로 ▲태양광 3,128MW ▲풍력 150MW ▲기타 263MW 등이다.

정부는 대규모 프로젝트 개발을 통한 안정적인 시장 확보로 올해 보급 목표를 달성할 계획이다. 우선 장흥풍력·영암태양광 등 37개 대규모 프로젝트의 연내 준공을 이끌어내 보급 목표의 절반이상을 채울 예정이다. 나머지는 소규모 풍력·태양광을 중심으로 목표량에 접근한다는 전략을 수립했다.

정부는 대규모 태양광의 경우 28개 단지에 걸쳐 1,130MW 규모의 준공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풍력은 9개 단지 220MW 수준이다.

정부가 파악하고 있는 올해 준공 가능한 풍력단지는 ▲서남해 해상풍력 실증단지(60MW) ▲귀네미풍력(19MW) ▲화산풍력(11MW) ▲금봉풍력(28MW) ▲가덕산풍력(43MW) ▲장흥풍력(18MW) ▲삼수풍력(22MW) ▲수망풍력(25MW) ▲노래산풍력(19MW) 등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수망풍력을 포함한 4개 풍력단지는 이미 가동에 들어간 상태다. 총 설비용량에 차이가 있는 것은 사업계획 당시 예정한 풍력터빈 모델이 달라졌기 때문으로 보인다. 참고로 한국에너지공단은 신규 설비 보급통계를 낼 때 RPS설비확인을 기준으로 조사한다.

정부가 예상한 9개 대규모 풍력단지 이외에도 ▲청산풍력(21MW) ▲자은주민풍력(37MW) 등 현재 건설 중인 프로젝트가 계획대로 추진된다면 기대 이상의 실적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올해 준공예정인 태양광·풍력단지 건설로 1조9,000억원의 투자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올해 착공예정인 32개 대규모 태양광·풍력단지까지 포함할 경우 향후 3년간 총 11조원 규모의 자금이 투입될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착공을 추진하는 태양광 프로젝트는 새만금태양광 등 17개 단지 1,640MW 규모다. 풍력의 경우 한림해상풍력 등 15개 프로젝트에 걸쳐 640MW를 착공할 계획이다.

REC 시장, 경쟁입찰 중심 통합
정부는 재생에너지 생태계를 효율과 환경 중심으로 개선하는 동시에 미래에 대비한 혁신 역량도 강화하기로 했다.

올해부터 도입되는 태양광모듈 최저효율제와 탄소인증제를 통해 고효율·친환경설비 확산과 기업 R&D 투자 확대를 유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세계 최고효율 태양전지와 부유식 해상풍력·수소 핵심부품 등 고부가가치 분야 기술개발도 집중 추진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올해 태양광·풍력에 203억원과 수소에 431억원을 각각 투자할 계획이다.

정부는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안전과 환경을 최우선으로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계획적이고 질서 있게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앞으로 태양광·풍력·연료전지 등의 발전사업허가 이전에 주민들한테 고지하는 것이 의무화된다. 또 환경훼손을 최소화하기 위해 재생에너지설비 가동에 앞서 산지복구를 의무화하도록 관련 법령을 정비할 계획이다.

중앙정부와 지자체 간 재생에너지 인허가 현황을 통합관리하는 발전사업 인허가 관리시스템도 오는 7월 구축하기로 했다. 우선 경북·전북지역을 대상으로 시범 구축한 후 하반기 전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특히 발전단가 절감과 효율성 제고를 위해 자체입찰·장기고정계약·한국형FIT 등 복잡한 REC 시장을 경쟁입찰 방식으로 통합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다만 재생에너지원별 경쟁여건과 규모 등을 감안해 단계적·점진적으로 확대함으로써 재생에너지 발전비용 인하를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대규모 태양광을 시작으로 풍력·연료전지 등의 순으로 확대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