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안전공사, 해빙기 전기안전 특별 관리활동 돌입
전기안전공사, 해빙기 전기안전 특별 관리활동 돌입
  • 이재용 기자
  • 승인 2020.02.20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말까지 다중이용시설 2만7,000여 곳 집중 점검
전기안전공사는 2월 17일부터 3월 31일까지 ‘해빙기 전기재해 예방을 위한 특별 관리 활동'에 들어간다.
전기안전공사는 2월 17일부터 3월 31일까지 ‘해빙기 전기재해 예방을 위한 특별 관리 활동'에 들어간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추위가 물러간다는 우수에 맞춰 기온이 상승하고 있다. 해빙기가 시작되면서 따사로운 봄볕 이면의 안전사고에 대한 우려도 커진다.

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 조성완)는 2월 17일부터 3월 31일까지 ‘해빙기 전기재해 예방을 위한 특별 관리 활동'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날이 풀리며 지반이 내려앉아 붕괴 위험이 있는 건물의 옥내 배전설비나 인입선 등의 손상 여부를 집중 점검해 감전, 화재와 같은 전기재해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차원이다.

전기안전공사는 자체적으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확산방지에 만전을 기하며 전통시장, 병원, 숙박시설 등 다중이용시설 2만7,000곳의 전기재해 취약요소를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

이는 중국 후베이성에서 발생한 ‘코로나19’로 인해 범정부 차원에서 실시 예정이었던 2020년 국가안전대진단 연기에 따른 조치다.

전기안전공사는 또한, 해빙기 기간 중 전기설비 이상으로 인한 정전사고와 화재사고 등에 신속히 대응하고자 본사를 비롯한 전국 60개 사업소에서 24시간 상황관리 체계를 더욱 강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해빙기 전기시설 안전과 관련한 각종 문의와 신고는 ‘전기안전 콜센터(1588-7500)’를 이용하면 안내와 긴급 출동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