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EMS 사업 해외수출 본격화
한전, EMS 사업 해외수출 본격화
  • 이재용 기자
  • 승인 2020.02.19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미니카에서 한전에너지관리시스템(K-BEMS) 준공
에너지효율화 사업으로 만성적 전력난 해소 교두보 마련
도미니카 PUCMM대학에서 열린 ‘한전-중소기업 협력 K-BEMS 수출 시범사업 준공식’에서 주요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도미니카 PUCMM대학에서 열린 ‘한전-중소기업 협력 K-BEMS 수출 시범사업 준공식’에서 주요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한국전력(사장 김종갑)은 2월 18일 도미니카 PUCMM(뿌까마에마) 대학에서 ‘한전-중소기업 협력 K-BEMS 수출 시범사업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준공식은 이준호 한전 신재생사업처장, 김병연 주도미니카공화국 대사, 안갤 카노 도미니카 국가에너지위원회(CNE) 위원장, 알프레도 PUCMM대학 총장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한전형 에너지관리시스템(K-BEMS, KEPCO Building Energy Management System)는 한전이 개발한 에너지관리시스템으로 전기·가스·열 등 고객의 다양한 에너지원 사용정보를 실시간으로 수집 및 분석, 제어해 최적의 에너지믹스를 제안함으로써 에너지효율 향상과 비용 절감을 가능하게 하는 에너지 통합 제어 시스템이다.

이 사업은 한전이 나주 에너지밸리 입주기업인 J&D전자, 현지 한국기업인 ESD와 함께 10개월 간 실증사업을 진행한 한전-중소기업의 협력사업 모델이다.

한전은 이번에 준공된 도미니카 PUCMM 대학을 시작으로 향후 현지 기업과 호텔 등에 K-BEMS를 구축해 조명과 냉난방 설비를 최적으로 제어함으로써 에너지효율을 극대화시킬 계획이다.

이날 준공식에 참석한 안갤 카노 도미니카 국가에너지위원회(CNE) 위원장은 “도미니카공화국은 중남미에서 가장 경제성장률이 높은 나라로 급속한 경제발전으로 전력수요량이 증가하고 있어 효율적인 에너지 관리가 시급한 실정”이라며 “향후 K-BEMS가 많이 보급된다면 국가 에너지효율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준호 한전 신재생사업처장은 “이번 실증사업을 계기로 도미니카와 한국 양국 간 기술협력 토대를 마련한 만큼 앞으로도 한전은 도미니카공화국의 에너지효율 향상과 신재생에너지 확산을 위해 지속적으로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도미니카공화국은 한전과 중남미 지역의 오랜 파트너로서 지난해 11월 노후 배전망 개선공사에 한전과 3,800만불 규모의 추가계약을 체결하는 등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