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설 연휴 재난안전사고 예방 주력
동서발전, 설 연휴 재난안전사고 예방 주력
  • 배상훈 기자
  • 승인 2020.01.28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서발전 발전소 현장 안전점검
응급환자 발생시 대응체계 확인
권오철 동서발전 기술본부장(왼쪽 첫 번째)과 동서발전 관계자들이 설 명절 기간에 울산화력본부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권오철 동서발전 기술본부장(왼쪽 첫 번째)과 동서발전 관계자들이 설 명절 기간에 울산화력본부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일렉트릭파워 배상훈 기자]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설 명절 기간 동안 재난안전사고 예방 대책을 시행했다. 이어 경영진이 전 사업소 현장을 방문해 안전경영활동을 전개했다.

동서발전은 설 연휴 기간 동안 재난안전 강화 대책을 마련했다. 또한 비상대응 상황실, 사업소 취약시설 자체 안전점검, 유관기관 비상협조체계 구축 등 만일의 사고에 대비한 복구체계를 운영했다.

동서발전 경영진은 1월 24일 당진화력·울산화력·호남화력을, 1월 27일에는 동해바이오화력, 일산화력을 방문했다.

특히 겨울철 전력수급 대책기간(2019.12.01~2020.02.29) 동안 안정적인 전력생산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안전 순찰을 통한 겨울철 화재예방 활동을 강조했다.

동서발전 경영진은 명절 휴일 기간에 발생한 응급환자를 안전하게 이송할 수 있는 응급환자 발생상황시 대응 시스템도 점검했다.

비도심 발전소인 동서발전 당진화력에선 응급구조사와 구급차를 운영하고 있다. 동서발전은 ▲당진화력(당진종합병원) ▲울산화력(중앙병원) ▲호남화력(여수제일병원) ▲동해화력(한마음병원) ▲일산화력(일산병원)의 협력병원을 지정해 운영하는 등 응급구조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한편 동서발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의 확산 방지에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동서발전은 1월 23일 직원을 대상으로 우한 폐렴 예방수칙이 담긴 인쇄물과 마스크를 배부했다. 또한 감염병 예방을 위한 유의사항을 안내하는 캠페인을 전개했다.

이외에도 국민들을 대상으로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회사 공식 SNS를 활용해 손 씻기·기침예절, 마스크 착용 등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수칙과 해외여행 후 발열·호흡기 증상 발생시 대응요령을 알렸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설 연휴 기간 재난안전체계를 강화해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신속한 복구체계를 운영했다”며 “안정적으로 전력이 공급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